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4-06 13:51:58, 조회 : 50, 추천 : 0
4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위험 큰 폭 증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도로공사가 2018년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 동기 대비 4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2018년 고속도로 교통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4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22명 중 졸음·주시태만으로 인한 사망자가 13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을 할 경우, 시속 100km 주행시 1초를 주행하면 약 28m, 4초를 주행할 경우 약 100m 이상 주행하게 된다.

4초 이상 졸 경우 안전거리 100m를 유지하더라도 전방 추돌사고가 발생하게 되며, 상습정체구간을 만날 경우 더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게 된다.

졸음운전 등 교통사망사고가 증가하는 봄 행락철 대비하여,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도로공사를 비롯한 유관기관은 협업을 통한 봄철 교통안전 특별대책을 추진한다.

공단은 교통수단안전점검, 교통안전관리규정 이행·확인 평가를 통해 휴식시간 준수 하지 않는 운수회사 행정처분을 강화하고, 사물인식기반 첨단단속장비를 고속도로순찰대 암행순찰차량에 장착하여 집중계도 및 단속을 지원 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졸음쉼터 확충 등 시설 개선과 더불어 운전자 의식 개선을 위해 라디오 캠페인, 현수막·도로전광판 경고문구 표출 및 알람순찰 등 다양한 졸음사고 예방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공단은 “졸음운전은 운전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피로가 겹쳐 속도감각이 둔화되거나 긴장감이 풀려 발생한다.”고 말하며,“봄 행락철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2시간 운전 후 반드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휴식을 취해야 하며, 장거리 운전 전날은 충분한 휴식을 갖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 전체 785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85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편집 2019/04/18 8
784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보호자 주의 필요  편집 2019/04/18 7
  4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위험 큰 폭 증가!  편집 2019/04/06 50
782   주식투자정보서비스, 소비자 피해 4배 이상 급증  편집 2019/04/06 47
781   안전 위험요인 집중 신고기간 (4.1.~5.31.) 운영  편집 2019/04/02 60
780   2018년 소비자 위해 `가구' 관련 위해신고 급증  편집 2019/04/01 63
779   2018년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전년 대비 41.3% 증가  편집 2019/03/30 73
778   사업용 버스 11대 중 1대 매년 사고 낸다!  편집 2019/03/30 71
777   3월 음주운전 사망자 연중 최다!  편집 2019/03/27 74
776   전자상거래로 구입한 가구, 소비자 피해 급증  편집 2019/03/27 75
775   노인요양시설 내 대형가전 전기화재 위험 상존해  편집 2019/03/07 127
774   한국교통안전공단, 2018년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 발표  편집 2019/03/07 123
773   건조한 봄철, 논두렁 태우지 말아야  편집 2019/03/07 124
772   봄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 주의해야!  편집 2019/03/05 137
771   가정 내 운동기구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다발  편집 2019/02/28 156
770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온라인 유통 많아  편집 2018/11/30 282
769   일부 김서림 방지제에서 안전기준 초과하는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18/11/29 259
768   온라인 불법유통 및 허위․과대광고 확인하고 구매해야  편집 2018/11/29 258
767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편집 2018/11/23 280
766   전기난로 적정온도 사용으로 화재 예방!  편집 2018/11/23 281

1 [2][3][4][5][6][7][8][9][10]..[4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