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11-28 17:03:15, 조회 : 42, 추천 : 0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소비자피해 주의 필요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최근 친환경에너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전기 사용량 증가 등으로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관련 피해 상담이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5년간(2015.1.~2019.10.) 접수된 태양광 발전시설 관련 소비자 상담 및 피해구제 신청 건을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금년 10월까지 소비자상담은 2,404건, 피해구제 신청은 116건으로 나타났다.

2015년 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접수된 주택용 태양광 발전시설 피해구제 신청 116건 중 계약 관련 피해가 77건(66.4%)으로 가장 많았고, 품질·AS 피해가 37건(31.9%), 안전 관련 피해가 2건(1.7%)으로 뒤를 이었다.

계약 관련 피해의 경우, △정부 보조금 지원 조건을 갖춘 업체가 아님에도 소비자에게 보조금 지원이 가능한 것처럼 속여 태양광 설비 설치를 유도하는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사례, △초기 설치비용이 무료인 것처럼 홍보했으나 실제는 금융기관 대출이 이루어져 소비자가 이자를 포함한 대출금을 납입해야 하는 사례, △전기요금 절감 방식에 대해 허위·과장되게 설명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사례 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품질·AS 관련 피해의 경우, △태양광 설비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았거나 제품 불량으로 전기가 발전되지 않는 사례, △설비 고장으로 AS를 요청해도 사업자와 연락이 닿지 않거나 처리를 지연하는 사례 등이 많았다.

한편 금년 1월부터 10월까지 태양광 발전시설 관련 소비자 상담 535건을 분석한 결과, 사업용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권유와 관련한 불만 상담은 33건(6.2%)이었다.

구체적인 사례를 살펴보면, 설치사업자가 △한국전력 등에 전기를 팔아 발생되는 수익을 과다하게 부풀려 안내하거나, △전기요금은 무료이고 연금형태로 다달이 수익금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사례도 있어 계약 시 특히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용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피해구제 신청 116건을 분석해 보면, 소비자들의 연령대는 60세 이상이 57명(49.1%), 50대가 25명(21.6%) 등으로 60대 이상 고령자의 피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역시 이상의 대도시(29건, 25.0%)보다 지방 시·군 단위 지역에 거주하는 소비자들의 피해가 87건(75.0%)으로 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태양광 발전시설 관련하여 수익금 과장, 민간사업자의 정부 보급사업 사칭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별 홍보 및 교육 등을 통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며, 관계 부처 및 기관에는 허위 또는 부정한 방법으로 소비자를 유인하는 사업자에 대해 정부 태양광 보급 사업에의 참여를 제한토록 관련 규정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에너지공단과 올해 안에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피해 유발 사업자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한 홍보·교육 등의 업무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태양광 발전시설 계약 시 ▲해당 사업자가 정부 태양광 보급 사업에 참여(시공)하는 업체인지 여부를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www.knrec.or.kr)를 통해 확인할 것, ▲계약서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여 정부보조금인지, 금융권 대출이 포함되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계약할 것, ▲전자상거래, 사업자의 방문판매 및 전화권유판매 계약인 경우 계약해제를 원할 시 7일 또는 14일 이내 청약철회 의사를 통지할 것, ▲불공정 계약, 계약불이행, 품질불량 등이 확인되면 증거자료 확보 후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사업자에게 이의를 제기할 것을 당부했다.





                □ 전체 806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소비자피해 주의 필요  편집 2019/11/28 42
805   숙박업소 소방시설 미비해 화재에 취약  편집 2019/10/31 123
804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 검...  편집 2019/10/16 170
803   노후 단독주택, 전기안전에 취약해 화재위험 높아  편집 2019/09/23 218
802   건너려는 보행자 - 정차 안하는 운전자,운전자 10명 중 9명 양...  편집 2019/08/31 275
801   사업용 화물차, 야간 교통사고 11건당 1명사망  편집 2019/08/13 329
800   중고차,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피해 많아  편집 2019/08/13 331
799   해외직구 전문의약품, 품질·안전성 담보할 수 없어  편집 2019/08/06 336
798   렌터카 교통사고, 여름 휴가철 최다 발생  편집 2019/07/31 354
797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미배송·배송지연’피해 많아  편집 2019/07/31 399
796   8월에 뜨는 슈퍼문, 해수면 상승 주의해야  편집 2019/07/31 332
795   일부 해외직구 분사형 세정제 및 살균제에서 CMIT·MIT 등 검출  편집 2019/07/29 342
794   해파리 쏘임 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7/23 368
793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편집 2019/07/23 359
792   ‘탈모’효능 표방 식품·의약품·화장품 분야 허위·과대광고 2,2...  편집 2019/06/28 445
791   빗길 교통사고 32% 증가…사망도 26% 늘어  편집 2019/06/28 431
790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19/06/28 432
789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해야!  편집 2019/06/14 479
788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편집 2019/05/31 506
787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5/04 589

1 [2][3][4][5][6][7][8][9][10]..[4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