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1-05-31 20:31:20, 조회 : 217, 추천 : 0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 많아


외모에 대한 관심으로 미용‧성형 의료서비스를 받는 소비자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사업자들은 「의료법」 위반이 의심되는 부당광고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2년(’19년 ~ ’20년)간 접수된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신청 322건을 분석한 결과, 신청 연령층은 ‘20~30대’가 53.8%(173건)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82.3%(265건)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사업자 소재지는 ‘서울·경기·인천’이 75.8%(244건)로 대부분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었고, 의료기관별로는 ‘의원’급이 93.8%(302건)로 가장 많았다.

피해구제 신청 유형은 ‘계약 관련 피해’가 50.6%(163건)로 가장 많았고, ‘부작용 발생’ 38.5%(124건), ‘효과미흡’ 7.2%(23건) 등의 순이었다.

‘계약 관련 피해’는 계약해제·해지 요청 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른 선납비용 환급을 거부한 사례가 59.5%(97건), 시행된 수술·시술비용을 과다하게 차감한 후 잔여 시술비 환급을 제시한 경우가 40.5%(66건)로 나타났다.

‘선납비용 환급 거부’ 이유에 대해 사업자는 수술·시술 계약 전 ‘환급불가 동의서 작성’(31.9%, 31건) 또는 ‘환급불가 사전설명’(22.7%, 22건) 등을 이유로 제시했으나, 이는 「민법」 제689조 제1항에 의한 해지권을 배제하거나 그 행사를 제한하는 것으로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약관의 규제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호 또는 제4호에 의해 무효로 판단하고 있다.

‘부작용 발생’ 및 ‘효과미흡’ 관련 피해구제 신청 147건을 분석한 결과, ‘눈 성형’ 23.1%(34건), ‘안면부 레이저’ 19.0%(28건), ‘코 성형’ 10.2%(15건) 등의 순으로 많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유형은 ‘흉터’ 21.0%(31건), ‘비대칭과 염증’ 각 14.3%(21건), ‘색소침착’ 9.5%(14건) 등의 순이었다.

최근 2년(’19년 ~ ’20년)간 미용‧성형 의료서비스와 관련한 피해구제 신청이 접수된 190개 의료기관의 온라인 의료광고를 모니터링한 결과 71개(37.4%) 기관에서 「의료법」 제56조 위반이 의심되는 부당광고 92건이 확인됐다.

「의료법」 위반 의심 광고로는 ‘치료 경험담 등 치료효과 오인광고’가 34.8%(32건)로 가장 많았고, ‘상장·감사장 등을 이용한 광고’ 21.7%(20건), ‘미등록기관의 외국인환자 유치 광고’ 20.7%(19건), ‘객관적인 사실을 과장한 광고’ 14.1%(13건), ‘법적 근거가 없는 자격·명칭 표방광고’ 8.7%(8건) 등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의료법」 위반이 의심되는 부당광고 내용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하고 의료광고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피해구제 신청이 접수되는 의료기관의 부당광고가 확인될 때에는 신속한 행정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할 보건소에 위법사실을 통보할 계획이다.

한편,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치료경험담’, ‘할인광고’, ‘당일 결제시 추가 할인’, ‘서비스 이벤트’ 등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 것, ▲담당의사가 해당 진료과 전문의인지 확인할 것, ▲계약 시 환급규정 내용을 꼼꼼히 확인할 것, ▲부작용 및 합병증 등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듣고 수술·시술을 신중히 결정할 것 등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 전체 895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5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이용자 안전관리 및 서비스 운영 미흡해  편집 2021/09/30 71
894   근거리 시력 저하되는 50대 이상에서 안약 오인 점안사고 다발  편집 2021/08/31 115
893   알로에 전잎 건강기능식품, 장기간 섭취에 주의해야  편집 2021/08/31 113
892   여름철 휴가, 물놀이 사고 각별한 주의 필요  편집 2021/07/31 142
891   여름철 캠핑용품으로 인한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21/07/31 142
890   기계톱 안전사고, 60대 이상 고령층에 다발  편집 2021/06/30 183
889   가정 내 어린이 트램펄린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21/06/30 155
888   2021년 1분기, ‘사다리’, ‘굴’, ‘조리식품’ 관련 위해...  편집 2021/05/31 259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 많아  편집 2021/05/31 217
886   일렉트로포스社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일부 제품 화재사고 ...  편집 2021/04/30 256
885   전자상거래 구입 에어컨, 설치 관련 소비자불만 많아  편집 2021/04/30 275
884   손소독제 사용 중 눈에 튀는 사고 주의해야  편집 2021/03/31 283
883   흙먼지털이 시설에 설치된 공기분사기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해야  편집 2021/03/31 323
882   라이브커머스, 거짓‧과장 광고로 인한 소비자피해 우려  편집 2021/03/26 271
881   자동차 재생에어백 운전자 안전 위협  편집 2021/03/26 286
880   무단횡단 경험 전년 대비 10% 증가  편집 2021/02/28 280
879   차량 탑승자 중 15%, 안전띠 착용 안한다  편집 2021/02/28 293
878   2020년 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통 모니터링 결과  편집 2021/02/28 282
877   일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에서 유해물질 검출돼  편집 2021/02/28 271
876   대설·한파에 노면 미끄러짐 교통사고 주의해야  편집 2021/01/21 348

1 [2][3][4][5][6][7][8][9][10]..[45]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