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08-27 16:06:24, 조회 : 99, 추천 : 0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하고 사고위험 높아


운전면허 없이 레이싱을 체험할 수 있어 관광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카트체험장의 안전관리가 미흡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전국(서울·경기·강원·충남·경북·전남·제주) 카트체험장 20개소에 대한 현장 실태조사 결과로 밝혀졌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13.1.1.~’18.5.31.)된 카트 관련 위해사례는 총 35건이며, ‘사망’(5건:해외 발생 위해사례), ‘골절’(2건) 등 심각한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전국에 설치된 카트체험장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20개소 중 19개소(95.0%)는 카트 속도기준(30km/h이하) 초과, 18개소(90.0%)는 주행로 외곽 방호벽 결속 불량, 5개소(25.0%)는 주행로가 깨져있거나 갈라져 있는 등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또한, 12개소(60.0%)는 카트 주행 중 충돌·전복 사고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전벨트가 설치되어 있지 않았고, 19개소(95.0%)는 카트 바퀴 등에 안전덮개가 없어 사망 등 심각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그러나 국내에는 관련 안전장비 구비, 이용자 안전교육 실시 등의 규정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에서는 30km/h 이하로 주행로를 주행하는 카트 및 카트체험장만 안전성검사 대상 유기기구·시설로 분류하고 있어 카트 속도가 30km/h 이상인 경우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짐에도 유원시설업으로 허가 받지 않아도 되는 문제점이 있다.

실제로 조사대상 20개 체험장은 대부분 카트 속도가 30km/h 이상으로 전업체가 유원시설업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카트체험장을 임야 등에 설치하고 「관광진흥법」외 다른 법으로 인허가를 취득하는 경우에도 유원시설업 허가를 받지 않고 운영할 수 있어 제도적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한편, 육상레저스포츠시설 안전 등의 내용을 포함한 법안(「레저스포츠 진흥 및 안전에 관한 법률안」, 한선교의원 대표발의, ’16.10.26.)이 발의됐으나 현재 국회에 계류 중으로 소비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조속한 국회통과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카트·카트체험장 안전 관리·감독 강화 ▲카트·카트체험장 관련 안전기준 강화 ▲육상레저스포츠 관련 법규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 전체 762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62   일회용 면봉 일부 제품, 일반세균·형광증백제 기준 초과 검출  편집 2018/11/07 27
761   카페 등 SNS 판매 영 · 유아 제품 꼼꼼히 살펴보고 구매해...  편집 2018/11/07 27
760   영유아용 카시트, 올바로 장착해야 안전 담보할 수 있어  편집 2018/10/30 40
759   가을 행락철(10~11월) 교통사고 연중 가장 많다!  편집 2018/10/30 45
758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시장·병원 주변에서 많이 발생  편집 2018/10/30 38
757   가을 수확기 안전수칙 준수로 농기계 사고 예방!  편집 2018/10/30 37
756   행락철 전세버스 교통사고 월 평균 대비 20.2% 증가  편집 2018/10/10 83
755   고속도로 하이패스 차로변경에 대한 민원이 가장 많아  편집 2018/10/10 66
754   최근 10년간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발생 163% 급증  편집 2018/10/02 80
753   가을철 땅벌 주의, 작은 틈새까지도 집요하게 공격  편집 2018/10/02 77
752   추석 연휴기간, 안전벨트 꼭 착용 해야  편집 2018/09/19 132
751   추석연휴,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조심해야!  편집 2018/09/19 109
750   가을철 야외 활동, 독버섯 등 독성생물 주의해야  편집 2018/09/19 92
749   2008~2017년 10년간 음주운전사고 255,592건 발생  편집 2018/08/31 123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하고 사고위험 높아  편집 2018/08/27 99
747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하교시간(14~18시)에 집중  편집 2018/08/27 102
746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에 속지 말아야  편집 2018/08/17 125
745   물놀이 사고…음주수영은 50대 이상, 수영미숙은 10대가 가장 ...  편집 2018/08/08 109
744   해수욕장 5곳 중 1곳,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 없어  편집 2018/08/06 122
743   여름 휴가철(7~8월) 렌터카 교통사고 증가!  편집 2018/07/31 114

1 [2][3][4][5][6][7][8][9][10]..[3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