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11-23 19:12:40, 조회 : 340, 추천 : 0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 의약품 오인 우려 다이어트 패치 사용주의 -

비만인구 증가와 미용에 대한 관심에 따라 다이어트 관련 다양한 용품과 서비스가 출시되고 있는데 최근 몸에 붙이기만 해도 지방이 분해된다거나 셀룰라이트가 감소된다는 등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패치 제품이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채 유통되고 있으며, 관련 피부 부작용 사례도 확인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일명 ‘다이어트 패치(또는 복부패치, 바디패치)’로 불림. 부착 후 8시간 이상 지속되는 온열효과 등을 통해 셀룰라이트 감소, 지방 분해 등 효과가 발생함을 표방하며 주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데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년 6개월간(2015.1~2018.6.)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다이어트패치 관련 위해사례는 총 25건으로 확인됐다.

위해증상이 확인되는 22건 중 발진, 가려움, 붓기 등 ‘피부염 및 피부손상’이 19건(86.4%)으로 가장 많았고, 온열효과로 인해 ‘화상’을 입은 경우도 3건(13.6%)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다이어트 패치의 주 사용계층인 여성이 20건(80.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연령별(연령 확인가능한 19건 대상)로는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30대’가 13건(68.4%)으로 나타났다.

현재 다이어트 패치는 품목 분류 및 적용 법률 등이 불명확해 안전기준이나 품질표시 등 안전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이러한 사각지대를 틈타 제품의 효능·효과에 대해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중에 판매중인 다이어트 패치 15개 제품의 표시·광고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제품 모두 다이어트, 지방 분해, 셀룰라이트 감소, 질병 치료 등의 표현을 사용해 소비자들이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었다.

의약품 오인 표시·광고 여부는「화장품법 시행규칙」제22조 별표5 및「화장품 표시·광고 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어 금지표현으로 예시한 내용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따라 판단

조사대상 15개 제품 중 12개 제품(80.0%)은 “붙여서 빼는 oo패치”, “비만 예방”, “지방 연소” 등 다이어트 패치만 사용해도 체중감소나 몸매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었고, 13개 제품(86.7%)은 “셀룰라이트 완벽케어”, “셀룰라이트 관리” 등 셀룰라이트 제거 효능 관련 표현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변비·생리통 완화” “부종·수족냉증·안면홍조에 효능” 등 질병을 치료하거나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한 제품도 7개(46.7%)에 달했다. 이 외에도 제품 사용방법으로 10개 제품(66.7%)이가려움증, 붓기 등 증상 발생 시에도 냉찜질 후 계속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어 부작용이 우려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다이어트 패치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이버조사단을 통해 다이어트 패치의 표시·광고 모니터링 강화, 사이트 차단 및 관련 업체 시정명령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신유형 제품을 적극 모니터링하여 선제적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 전체 792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92   ‘탈모’효능 표방 식품·의약품·화장품 분야 허위·과대광고 2,2...  편집 2019/06/28 69
791   빗길 교통사고 32% 증가…사망도 26% 늘어  편집 2019/06/28 67
790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19/06/28 69
789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해야!  편집 2019/06/14 116
788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편집 2019/05/31 153
787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5/04 230
786   인터넷교육서비스, 6개월 이상 장기계약 피해 많아  편집 2019/04/30 228
785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편집 2019/04/18 251
784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보호자 주의 필요  편집 2019/04/18 248
783   4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위험 큰 폭 증가!  편집 2019/04/06 286
782   주식투자정보서비스, 소비자 피해 4배 이상 급증  편집 2019/04/06 285
781   안전 위험요인 집중 신고기간 (4.1.~5.31.) 운영  편집 2019/04/02 295
780   2018년 소비자 위해 `가구' 관련 위해신고 급증  편집 2019/04/01 301
779   2018년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전년 대비 41.3% 증가  편집 2019/03/30 320
778   사업용 버스 11대 중 1대 매년 사고 낸다!  편집 2019/03/30 318
777   3월 음주운전 사망자 연중 최다!  편집 2019/03/27 332
776   전자상거래로 구입한 가구, 소비자 피해 급증  편집 2019/03/27 306
775   노인요양시설 내 대형가전 전기화재 위험 상존해  편집 2019/03/07 366
774   한국교통안전공단, 2018년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 발표  편집 2019/03/07 358
773   건조한 봄철, 논두렁 태우지 말아야  편집 2019/03/07 366

1 [2][3][4][5][6][7][8][9][10]..[4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