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6-28 20:57:01, 조회 : 445, 추천 : 0
‘탈모’효능 표방 식품·의약품·화장품 분야 허위·과대광고 2,248건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해 2분기 동안 ‘탈모’ 치료·예방 효과를 표방하는 식품·의약품·화장품 광고 사이트에 대해 점검한 결과, 총 2,248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품 분야에서는 탈모 치료·예방 효과를 표방하거나 체험기 등을 활용하여 광고·판매한 사례 등 432개 사이트를 적발하고 방송통신심의원회 등에 해당 사이트를 차단 요청 또는 관할 지자체 점검지시 하였다.

주요 적발 사례는 ▲탈모 치료·예방 등 의약품 오인·혼동 광고(204건) ▲원재료 효능·효과 및 키워드 제목광고 등 소비자 기만 광고(225건) ▲체험기 광고(3건) 등으로 A사 제품은 ‘탈모방지, 출산 후 머리빠짐에 효과’, B사 제품은 ‘임상적으로 탈모예방 및 남성호르몬 개선에 좋은 효과가 있다’ 등 의약품으로 오인·혼동 우려가 있도록 광고하였다.

제품의 주요 원재료로 맥주효모, 서리태 콩, 검은깨, 비오틴 등을 사용하여 ‘탈모 예방’, ‘탈모 개선’ 등 탈모 관련 효능․효과를 표방·광고하였으며 C사 제품은 ‘섭취 후 15일 뒤부터 머리빠짐이 줄어듬’, ‘2달 섭취 후 두피 혈액순환 탈모효과’, ‘탈모 영양제 6개월 만에 모발손실 방지’ 등 소비자의 체험후기를 이용하여 광고하였다.

의약품 분야로 해외직구 등을 통해 국내 허가받지 않은 탈모치료제 등을 판매·광고하거나 허가받은 의약품을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광고하는 등 총 336건을 적발하였다.

주요 적발 사례는 ▲국내 허가받지 않은 탈모치료제를 광고·판매(125건) ▲SNS·블로그 등을 통해 광고(87건)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개인 간 거래를 광고(124건) 등이었다.

식약처는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사이트에 대하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을 통해 차단을 요청하였으며, 특히 전문적으로 제품구매를 대행하는 사이트에 대해서는 관련증거를 확보하여 수사의뢰할 예정이다.

화장품 분야는 샴푸·트리트먼트·토닉 등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으로 유통 중인 41개 제품에 대해 점검한 결과 16개 제품, 1,480건을 적발하였다.

적발된 사례 대부분은 ‘탈모 방지’, ‘발모’, ‘호르몬 억제’, ‘두피 회복’, ‘모발 굵기 증가’, ‘알러지·지루성피부염·아토피 등의 피부질환’ 관련 표현 등 의약품으로 오인우려가 있는 효능·효과를 표방하였고(1,454건), 그 밖에 사실과 다르게 ‘의약외품’으로 광고하거나, ‘약리 전공 대학교수 연구·개발’ 등 표현으로 전문가의 부정확한 권위에 기대는 광고 등 소비자가 오인할 우려 있도록 광고한 사례(26건) 등이 있었다.

식약처는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사이트 운영 판매자(381개소)는 관할 지자체에 점검 및 조치하도록 지시하고 화장품 책임판매업자(4개소)는 관할 지방청에서 행정처분 등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고 자외선이 강해지는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탈모 예방·치료 등 관련 제품 사용을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에게 다음과 같이 당부하였다.

현재 탈모 예방·치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은 없으며, 특히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탈모 관련 효능을 표방하는 식품을 맹신하지 말아야 한다.

최근 탈모 증상이 있는 소비자의 모발관리를 위한 ‘탈모 증상 완화’에 사용하는 샴푸·트리트먼트 등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이라 하더라도 ‘탈모 방지·치료’, ‘두피 건선·감염, 지루성 피부염 완화’ 등 의학적 효능·효과는 검증되지 않았음을 강조하며, 모발용 샴푸의 경우 사용 후 물로 깨끗이 씻어내지 않으면 오히려 탈모나 탈색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제품에 표시된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식약처는 올해 역점 추진과제인 ‘온라인 건강 안심프로젝트’의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생활에 밀접한 제품을 대상으로 점검을 지속할 계획으로, 여름철 국민적 관심이 증가하는 ‘다이어트’ 등에 사용되는 식품, 화장품 등의 허위·과대광고에 대해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 전체 806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06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소비자피해 주의 필요  편집 2019/11/28 43
805   숙박업소 소방시설 미비해 화재에 취약  편집 2019/10/31 123
804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 검...  편집 2019/10/16 170
803   노후 단독주택, 전기안전에 취약해 화재위험 높아  편집 2019/09/23 218
802   건너려는 보행자 - 정차 안하는 운전자,운전자 10명 중 9명 양...  편집 2019/08/31 275
801   사업용 화물차, 야간 교통사고 11건당 1명사망  편집 2019/08/13 330
800   중고차,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피해 많아  편집 2019/08/13 332
799   해외직구 전문의약품, 품질·안전성 담보할 수 없어  편집 2019/08/06 336
798   렌터카 교통사고, 여름 휴가철 최다 발생  편집 2019/07/31 354
797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미배송·배송지연’피해 많아  편집 2019/07/31 399
796   8월에 뜨는 슈퍼문, 해수면 상승 주의해야  편집 2019/07/31 332
795   일부 해외직구 분사형 세정제 및 살균제에서 CMIT·MIT 등 검출  편집 2019/07/29 342
794   해파리 쏘임 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7/23 368
793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편집 2019/07/23 359
  ‘탈모’효능 표방 식품·의약품·화장품 분야 허위·과대광고 2,2...  편집 2019/06/28 445
791   빗길 교통사고 32% 증가…사망도 26% 늘어  편집 2019/06/28 432
790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19/06/28 432
789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해야!  편집 2019/06/14 479
788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편집 2019/05/31 506
787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5/04 589

1 [2][3][4][5][6][7][8][9][10]..[4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