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7-31 20:03:30, 조회 : 523, 추천 : 0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미배송·배송지연’피해 많아


- 고가 물품 분실·파손에 대비해 배상한도 확인 및 보험가입 고려 필요 -

해외직구가 활성화되면서 배송대행 서비스 이용도 증가하고 있다. 일부 해외 쇼핑몰들은 물품을 국내까지 직접 배송해주지 않아 국내 소비자가 해당 쇼핑몰에서 물품을 구입할 경우 해외에 있는 배송대행 업체를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한국소비자원이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과 피해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2년 5개월 간(2017. 1. ~ 2019. 5.)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은 2017년 680건, 2018년 679건, 2019년 5월 기준 205건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21.8%(341건)로 가장 많았고, ‘IT·가전제품’ 16.9%(264건), ‘취미용품’ 9.3%(145건) 순이었다.

소비자불만 내용을 분석한 결과, 배송과 관련된 불만이 50.7%(792건)로 가장 많았고, ‘수수료 등 가격불만’이 16.4%(257건), ‘환급지연·거부’ 10.8%(169건) 순으로 나타났다.

‘배송 관련’ 불만 내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미배송·배송지연’이 25.5%(398건), ‘파손’ 10.3%(161건), ‘분실’ 9.0%(140건) 등이었다.

특히, 해외 쇼핑몰에서 전자기기 등 고가의 물품을 주문한 후 해당 물품이 배송대행지에 도착하지 않거나, 도착 후 분실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물품 미배송 피해 발생 시 쇼핑몰에서는 물품인수증 등을 근거로 정상적으로 배송했다고 주장하고 배송대행 업체는 물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서로 책임을 회피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신모델 아이폰이 출시될 때마다 소비자들이 애플 홈페이지에서 구입한 아이폰이 배송대행지에 도착하지 않거나 빈 상자만 배송됐다는 피해가 다수 접수됐지만 업체들 간 책임 전가로 배상받지 못했다.

배송대행 업체별로 물품 분실·파손 시 적용되는 배상 한도가 다르므로 배송대행 의뢰 전에 이를 확인하고, 배상한도를 넘는 고가 물품을 배송 의뢰하는 경우에는 별도로 보험 가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주요 배송대행 업체의 분실·파손 배상한도를 살펴보면, ‘몰테일’과 ‘아이포터’, ‘유니옥션’은 미화 500달러, ‘오마이집’은 미화 400달러, ‘뉴욕걸즈’는 한화 50만원까지이다.

한국소비자원은 배송대행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외 쇼핑몰에 주문한 후 바로 배송대행지에 배송신청서를 작성하고, 물품명, 사이즈, 색상, 물품 사진 등을 상세히 기재할 것, ▲고가 물품 구입 시 가급적 배송대행지를 거치지 않고 국내로 직접 배송해 주는 쇼핑몰을 이용할 것, ▲분실·파손 시 배송대행 업체의 배상 규정을 확인하고 배상한도를 초과하는 고가 물품은 보험 가입을 고려할 것, ▲분실·도난 피해 발생 시 온라인으로 현지 경찰에 물품 도난신고(폴리스 리포트 작성)를 하고 쇼핑몰 측에 적극적으로 배상을 요구할 것 등을 소비자에게 당부했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은 배송대행 업체에 고가물품의 분실·도난 등 배송대행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배송대행 관련 소비자피해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국내 사업자 관련 피해는 ‘1372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에, 해외 사업자 관련 피해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corssborder.kca.go.kr)’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 전체 820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0   설 명절 귀향길 안전운전, 연휴 전날 교통사고 특히 주의해야  편집 2020/01/22 22
819   배출가스 불량 경유차 뒤 따라가면, 실내 공기질 “매우나쁨” ...  편집 2020/01/22 21
818   설 연휴 항공, 택배, 상품권 소비자 피해 주의  편집 2020/01/22 21
817   대리운전 중 교통법규 위반 빈번해 사고 우려 높아  편집 2020/01/22 21
816   수입 비비탄총, 발사강도 미흡해 파괴력 증폭 유발할 수 있어  편집 2020/01/13 61
815   신년 맞이 산행, 안전사고에 주의하세요!  편집 2020/01/06 76
814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폐렴환자 집단발생  편집 2020/01/06 71
813   자유여행 액티비티 예약사이트 관련 소비자불만 급증  편집 2019/12/31 104
812   슬러시 도로 치사율 가장 높다  편집 2019/12/21 137
811   스키장 안전사고의 45.0%가 골절사고로 나타나  편집 2019/12/21 130
810   실내 롤러스케이트장, 안전사고 위험 높아  편집 2019/12/19 136
809   동절기 시즌(12월-2월)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자 수 최다  편집 2019/12/19 139
808   신호 있는 횡단보도에서 10명 중 7명이 교통사고에 불안  편집 2019/12/19 137
807   모임에 갈 때에는 항상 비상구를 먼저 확인하세요!  편집 2019/12/17 147
806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소비자피해 주의 필요  편집 2019/11/28 206
805   숙박업소 소방시설 미비해 화재에 취약  편집 2019/10/31 279
804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 검...  편집 2019/10/16 346
803   노후 단독주택, 전기안전에 취약해 화재위험 높아  편집 2019/09/23 367
802   건너려는 보행자 - 정차 안하는 운전자,운전자 10명 중 9명 양...  편집 2019/08/31 426
801   사업용 화물차, 야간 교통사고 11건당 1명사망  편집 2019/08/13 481

1 [2][3][4][5][6][7][8][9][10]..[4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