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10-16 20:19:57, 조회 : 171, 추천 : 0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 검출


어린이가 즐겨 사용하는 비눗방울 장난감은 놀이 과정에서 피부에 접촉되거나 입·코를 통해 흡입될 위험이 높아 철저한 위생 관리 및 유해물질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비눗방울 장난감 23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유해 보존제(CMIT, MIT)와 기준을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해 보존제 및 미생물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3개 중 3개(13.0%) 제품에서 완구에 사용이 금지된 CMIT가 최소 1.26mg/kg에서 최대 13.93mg/kg, MIT는 최소 0.65mg/kg에서 최대 3.23mg/kg 수준으로 검출됐다

또한, 3개(13.0%) 제품에서는 총호기성미생물이 완구에 대한 참고기준(1,000CFU/㎖ 이하)을 최대 330배(최소 4,800CFU/㎖ ~ 최대 330,000CFU/㎖) 초과했고, 효모 및 사상균이 동 기준(100CFU/㎖ 이하)을 최대 3,200배(최소 5,600CFU/㎖ ~ 최대 320,000CFU/㎖) 초과하여 검출됐다.

비눗방울 장난감 등 완구는 최소단위 포장에 모델명, 수입·제조사명, 사용연령 등 일반 표시사항과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나타내는 KC마크를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조사대상 23개 중 7개(30.4%)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고, 이 중 1개(4.3%) 제품은 KC마크 표시를 누락해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이 검출되거나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제조·수입·판매한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판매 중지 및 회수, 표시개선 등 자발적인 개선 조치를 하기로 했다.

또한, 국가기술표준원에는 ▲비눗방울 장난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며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어린이가 비눗방울액을 직접 만지거나 마시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고, 놀이 후에는 가급적 빨리 손과 몸을 씻길 것을 당부했다.





                □ 전체 806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06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관련 소비자피해 주의 필요  편집 2019/11/28 44
805   숙박업소 소방시설 미비해 화재에 취약  편집 2019/10/31 124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 검...  편집 2019/10/16 171
803   노후 단독주택, 전기안전에 취약해 화재위험 높아  편집 2019/09/23 220
802   건너려는 보행자 - 정차 안하는 운전자,운전자 10명 중 9명 양...  편집 2019/08/31 277
801   사업용 화물차, 야간 교통사고 11건당 1명사망  편집 2019/08/13 331
800   중고차,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피해 많아  편집 2019/08/13 333
799   해외직구 전문의약품, 품질·안전성 담보할 수 없어  편집 2019/08/06 337
798   렌터카 교통사고, 여름 휴가철 최다 발생  편집 2019/07/31 355
797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미배송·배송지연’피해 많아  편집 2019/07/31 400
796   8월에 뜨는 슈퍼문, 해수면 상승 주의해야  편집 2019/07/31 333
795   일부 해외직구 분사형 세정제 및 살균제에서 CMIT·MIT 등 검출  편집 2019/07/29 343
794   해파리 쏘임 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7/23 369
793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편집 2019/07/23 361
792   ‘탈모’효능 표방 식품·의약품·화장품 분야 허위·과대광고 2,2...  편집 2019/06/28 447
791   빗길 교통사고 32% 증가…사망도 26% 늘어  편집 2019/06/28 433
790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편집 2019/06/28 433
789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해야!  편집 2019/06/14 480
788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편집 2019/05/31 507
787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5/04 590

1 [2][3][4][5][6][7][8][9][10]..[4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