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01-29 21:05:45, 조회 : 506, 추천 : 0
우리집 전기·가스 점검으로 화재 예방


행정안전부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기장판과 난로 등 전열기 사용이 늘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화재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화재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12~’16)간 총 55,268건의 주택화재가 발생하였으며, 932명이 사망하였다.

주택화재는 겨울철 중에서도 1월이 5,719건으로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사망자 또한 144명으로 월평균 78명보다 1.8배(66명)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화재 발생 원인을 분석해 보면,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30,960건(56%)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과열 등으로 인한 전기적 요인이 11,704건(21%), 원인을 알 수 없는 미상 5,672건(10%), 가스누출 등의 기계·화학·가스 3,237건(6%), 방화가 2,515건(5%) 순이다. 이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 원인을 자세히 살펴보면, 음식물 조리나 빨래 삶기가 13,108건(42%)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 5,799건(19%), 화원방치가 4,943건(16%) 순으로 많이 발생하였다.

전기장판과 난로 등의 전열기를 사용할 경우 더욱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 집안의 누전차단기는 시험버튼을 눌러 작동을 확인하고, 가스시설의 밸브와 보일러 등도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전열기를 사용할 때는 높은 온도로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전원을 끈다. 음식물을 조리하거나 빨래를 삶을 때는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하고 자리를 비우지 않는다.

단독주택은 소방시설이 갖추어진 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달리 화재 발생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화재 시 경보음이 울리는 단독형감지기와 소화기를 반드시 설치한다.

화재 등 위급상황에 대비하여 비상구와 공동주택의 경량칸막이 등 피난시설 위치를 확인하고, 안전한 대피요령과 소화기 사용법을 알아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행정안전부는 “공동주택에서의 화재는 본인뿐 아니라 이웃에게도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집안의 불필요한 전원은 차단하고 누전이나 가스누출은 없는지 정기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 전체 873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13   2016년 전체 교통사고 100건 당 자전거 관련사고 7건  편집 2018/04/20 327
712   봄철 야생진드기 SFTS 바이러스 감염률이 7~12월에 비해 2배 ...  편집 2018/04/10 434
711   패류독소 기준 초과해역 2곳 추가  편집 2018/04/06 429
710   시속 30km에서는 보행자 중상가능성 15.4% 이하  편집 2018/04/03 621
709   봄철 터널 내 교통사고는 오후 2시에 집중  편집 2018/04/03 390
708   낙석, 미끄러짐…봄 산행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8/03/15 436
707   홍합 등 봄철 수산물 섭취 주의  편집 2018/03/15 402
706   논밭두렁 태우기 산불 발생 가능성 높아  편집 2018/03/15 406
705   2016년 교통사고 요일별 현황 분석해 보니…금요일 가장 많아  편집 2018/03/15 419
704   어린이 교통사고 3월 개학 이후 급증!  편집 2018/03/06 437
703   교통사고, 보행자 사고 예방이 우선 !  편집 2018/02/28 486
702   생활화학제품 어린이보호포장 확대 필요  편집 2018/02/27 443
701   설 명절 교통사고 화재 등 안전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8/02/09 500
700   고층건물에 설치된 노인요양시설, 긴급피난 어려워  편집 2018/02/03 535
699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편집 2018/01/31 479
  우리집 전기·가스 점검으로 화재 예방  편집 2018/01/29 506
697   향초 · 인센스 스틱 사용시 실내 공기 오염 우려 있어  편집 2018/01/29 383
696   아파트 어린이놀이터 모래 위생관리 강화 시급  편집 2018/01/29 412
695   고무풍선 입으로 불거나 빨면 안돼  편집 2018/01/23 434
694   눈썰매 탈 때 보호장비 착용해야  편집 2018/01/18 426

[1][2][3][4][5][6][7][8] 9 [10]..[44]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