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철 님의 글입니다. 2015-07-30 16:56:39, 조회 : 430, 추천 : 10
고령 고아리 벽화고분, 보존환경 악화 등에 따른 고분 폐쇄
◇ 파일1 : nonam.jpg (94.3 KB), 다운로드 : 0



문화재청은 구조적 변형과 벽화 훼손 등이 진행되고 있는「고령 고아리 벽화고분」(사적 제165호)에 대해 문화재위원회(사적분과) 심의(’15.7.8.)를 거쳐 고분 폐쇄 등의 보존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한다.

고령 고아리 벽화고분은 6세기 중엽 대가야 말기의 고분으로, 가야지역 유일의 벽화고분이다. 1963년 최초 발견 이후 5차례에 걸쳐 보수정비와 구조안전진단 등을 실시하였으나, 보존환경 악화 등으로 인해 훼손이 계속되어 왔다.

지난해 문화재청에서 실시한 문화재 특별 종합점검 결과, 고아리 벽화고분은 현실(玄室, 무덤방) 내부벽 배부름, 천장부 기울음 등 구조적 변형과 내부 벽화의 훼손이 심각하여 시급한 조치가 필요(F등급)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 고아리 벽화고분을 중점 관리대상 문화재로 선정하고 다각적인 보존방안을 검토한 결과, 고분의 추가 훼손을 막고 보존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현실 내부 구조보강 후 고분을 폐쇄하기로 결정하였다.

문화재청은 폐쇄에 앞서, 장마철 폭우에 따른 현실의 붕괴를 예방하기 위한 응급조치 차원에서 8월까지 현실 긴급보강을 실시할 계획이며, 오는 9월부터는 문화재 위원 등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 지도단의 설계자문에 따라, 현실 내부 구조보강과 연도(羨道, 현실로 들어가기 위한 터널 모양의 통로) 출입구 폐쇄, 봉분 정비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아울러 벽화고분을 찾는 관람객을 위해 공주 송산리 6호분의 경우와 같이 고분 인근에 모형전시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모형전시관은 고분 내‧외부와 벽화 등의 재현을 통해 가야 고분에 대한 이해를 돕는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해 실시한 문화재 특별 종합점검 결과에 따라 보수 등의 조치가 요구되는 E등급(보수정비), F등급(즉시조치) 국가지정문화재 301건 중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 경복궁 아미산 굴뚝, 강릉 선교장 등 72건(23.9%)의 보수를 완료하였다.

또한, 구례 화엄사 각황전 앞 석등,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 제주 서귀포 산방산 등 229건(76.1%)은 현재 보수 또는 설계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문화재 특별 종합점검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착실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전체 760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60   안동 임청각, 남원 읍성 북문, ...  박병철 2015/08/13 677
559   경복궁 여름 야간특별관람 기간 ...  박병철 2015/08/12 408
558   우포늪과 무등산에서 멸종위기종...  박병철 2015/08/10 373
557   8~10월 음력 보름 전후 창덕...  박병철 2015/08/05 682
556   다도해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종 ...  박병철 2015/08/04 442
555   광복 70년 기념, 4대 궁̶...  박병철 2015/08/04 412
  고령 고아리 벽화고분, 보존환경...  박병철 2015/07/30 430
553   논에 사는 희귀생물 “맨발쇠뜨...  박병철 2015/07/24 397
552   여주 세종대왕릉, 여름 휴가철 ...  박병철 2015/07/22 438
551   밤이 더 아름다운 곳, 고궁의 ...  박병철 2015/07/21 373

[이전 10개] [1].. 21 [22][23][24][25][26][27][28][29][30]..[76]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