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12-21 16:39:29, 조회 : 234, 추천 : 0
12월말~1월초 한랭질환 발생 증가, 주의 필요!


질병관리본부는 금요일부터 이번 주말 전국 대부분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한랭질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였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며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운영 중인「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신고결과에 따르면 ’18-’19절기(’18.12.~’19.2.) 한랭질환자 전체 404명 중 31%(126명)가   ’18년 12월말부터 ‘19년 1월초에 발생하여, 연말연시 갑작스런 추위로 인한 한랭질환에 대비하여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이번 주 공개(12.19.)한 「2018년도 한랭질환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4~2018년) 질병관리본부의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신고 된 한랭질환자 수는 총 2,417명  (사망자 63명 포함)이며, 주요 특성은 다음과 같았다.

성별로는 남자가 72.4%(1,749명)로 여자 27.6%(668명)보다 많이 발생했으며, 사망자도 남자가 68.3%(43명)으로 여자 31.7%(20명)에 비해 많았고 연령별로는 50대가 20.8%(502명)로 가장 많았고 60대 16.7%(404명), 80세 이상 16.6%(402명)순으로 나타났고, 사망자는 70대가 27%(17명)로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80세 이상에서 24.9명으로 인구대비 환자가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한파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 19.5%(472명), 서울 9.8%(237명), 강원 8.6%(208명)순으로 많았고, 사망자는 충남·충북에서 각각 8명, 전남 7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인구 10만 명당 한랭질환자 발생은 강원 13.6명, 충북·전남 8.5명, 충남 7.8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광역 시·도별 전국 발생률(10만 명 당)은 도 지역이 평균 7.4명으로 시 지역 3.3명보다 많았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 증상을 보인 환자가 79.9%(1,930명)로 가장 많았고, 동상 17.0%(412명), 비동결(동창, 침수병·침족병)과 기타 질환 3.1%(75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사망자(63명)는 모두 저체온증 추정으로 신고 되었다.

발생장소별로는 실외 발생이 76.3%(1,844명)로 많았고, 실내 집에서도 16.6%(402명)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발생장소 세부 분류별로는 길가 31.3%(756명), 집 16.6%(402명), 주거지 주변 11.8%(286명), 실외 기타 9.6%(233명), 강가 7.2%(175명), 산 6.6%(159명)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장소 불명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실외 주거지 주변이 19%(12명), 길가가 17.5%(11명)으로, 실외 발생이 많았다.

발생시간대는 06∼09시 16.6%(401명), 09∼12시 13.5%(327명), 00∼03시 13.3%(321명) 순으로 새벽·오전시간대(06∼12시)에 30.1%(728명)로 많았지만 하루 중 지속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망자는 09~12시가 23.8%(15명), 06~09시가 22.2%(14%)로 오전 시간대에 집중되었다.

직업별로는 무직이 42.4%(1,024명)로 가장 많고, 기타 24.8%(599명),  학생 6.5%(157명), 주부 6.3%(153명), 노숙인 6.0%(145명) 순이며 사망자의 경우 역시 무직이 58.7%(37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환자 중 33.4%(808명)는 음주상태였으며, 사망자의 20.6%(13명)도 음주상태로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하고,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어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12월말부터 1월초 한파 발생 가능성이 높고, 갑작스런 추위가 있을 수 있으므로,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에 특히 취약한   독거노인, 인지장애가 있는 노인, 음주자, 노숙인에 대해 개인의 주의와 가족, 이웃, 지자체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였다.





                □ 전체 851 개 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51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 첫 환자 발생!  편집 2020/01/31 102
850   A형간염 고위험군 무료 예방접종 시행  편집 2020/01/13 164
  12월말~1월초 한랭질환 발생 증가, 주의 필요!  편집 2019/12/21 234
848   인플루엔자 발생 증가, 예방접종과 개인위생수칙 준수 당부  편집 2019/12/19 221
847   수두 환자 증가, 예방접종과 개인위생수칙 준수 당부  편집 2019/12/19 222
846   건강식품 해외구입 시, 수입금지 성분(제품) 확인 필요  편집 2019/09/23 422
845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편집 2019/08/31 491
844   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 경보’ 발령  편집 2019/07/23 573
843   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 예방수칙 준수 재당부!  편집 2019/06/29 639
842   여름철 고온 다습한 날씨에 곰팡이독소 주의해야  편집 2019/06/28 644
841    과일류 등 씨앗 섭취시, 시안화합물 주의해야 !!  편집 2019/06/04 708
840   초여름 더위에 식중독 사고 조심해야!  편집 2019/06/04 682
839   여름철 음료류 과잉섭취, 비만과 만성질환의 원인  편집 2019/05/31 711
838   취학 전 중이염, 초등학교 저학년 시력이상, 고학년 근골격계 부...  편집 2019/05/04 799
837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 야외활동...  편집 2019/05/04 793
836   5월 가정의 달 맞아,해외여행 시 뎅기열 주의해야!  편집 2019/05/04 779
835   생명을 지키는 가장 쉬운 방법,‘혈압측정’으로 시작!  편집 2019/05/04 775
834   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당부!  편집 2019/04/18 807
833   아이들 간식, 당류가 적은 제품으로 준비  편집 2019/04/18 812
832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홍역·수두 등 감염병 주의 ...  편집 2019/03/05 901

1 [2][3][4][5][6][7][8][9][10]..[4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