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5월의 식재료 두부 · 죽순 · 참외 선정
[최종편집]2018-05-02 16:22:37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5월에는 두부, 죽순, 참외를 주재료로 만들 수 있는 가정식과 단체급식용 조리법을 소개했다.

제철 식재료에 맞는 방식으로 누구나 쉽고 빠르게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중국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진 두부는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사찰음식 형태로 발전해 왔다. 요즘은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 중 하나로,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통계(2016)를 보면 1세 이상 전 국민의 소비가 많은 식품 17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두부는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하고 신진대사와 성장 발육에 꼭 필요한 아미노산과 칼슘, 철분 등의 무기질 함량이 높다. 식이섬유도 풍부해 배변 활동에도 도움을 준다.

소화 흡수율은 뛰어나고 열량은 낮아 체중 조절에도 좋은데 두부 100g (약 1/3모)의 열량은 84kcal 정도이고, 80% 이상 수분이어서 포만감을 주고 과식을 막는다.

두부는 소금을 조금 뿌린 물에 담가 보관하거나 두부가 잠길 정도로 물을 부은 후 냉동해 보관한다. 냉동두부는 수분이 빠져 응축되면 단백질 함량이 생두부보다 6배나 많아지고 간이 잘 배어 찌개나 조림에 좋으며 조리법으로는 ‘두부병어조림’, ‘두부소보로청경채볶음’, ‘두부크림머핀’을 소개했다.

죽순은 보통 봄비가 내리는 4월 중순에서 6월까지 수확한다. 죽순은 나오자마자 빠르게 대나무로 자라고, 수확 후에도 계속 성장하기 때문에 신선한 생죽순을 먹을 수 있는 시기는 매우 짧다. 따라서 삶아서 냉동하거나 진공 포장, 통조림 형태로 보관한다.

죽순은 90%가 수분으로, 단백질과 식이섬유 함량이 높고 열량은 낮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효과적이다.

특히, 식이섬유가 많아 장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되고 콜레스테롤을 낮춰 혈압, 동맥경화 등에 효과가 있다. 비타민 B1, B2가 풍부해 피로 해소에 좋으며, 칼륨 함량이 높아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돕는다.

죽순은 껍질을 벗겨 쌀뜨물에 데친 후 찬물에 10시간 정도 담가두면 아린 맛을 없앨 수 있다. 삶은 죽순은 속살이 뽀얗고 조직이 부드러운 것을 선택하는데 조리법으로는 ‘죽순영양밥’, ‘죽순미나리된장국’, ‘죽순돼지고기들깨조림’, ‘죽순참외물김치’를 소개했다.

참외는 수박과 함께 대표적인 여름철 과채다. 단맛에 비해 열량이 낮고 수분 함량은 90%에 달해 포만감을 주어 다이어트에도 좋다. 참외는 멜론이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로 들어와 정착한 것으로 현재의 노란 참외는 우리나라에서만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고 칼륨 함량이 높아 이뇨작용을 촉진한다. 비타민 C가 많아 피부 미용에 좋으며, 임산부에게 꼭 필요한 엽산이 많아 하루에 1개만 먹어도 권장량을 충족할 수 있다.

참외 꼭지에는 항암작용이 있는 ‘쿠쿨비타신’이라는 성분이 있고 껍질에는 간 기능을 보호하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따라서 참외를 먹을 때는 껍질째 먹는 것이 더 좋다.

껍질의 노란색이 짙고 선명하며 골이 깊고 까슬까슬함이 느껴지는 것을 고르도록 한다. 약간 작은 것이 단맛이 좋고 참외 고유의 달콤한 향이 강한 것이 좋으며 참외는 비닐 등으로 싸서 냉장 보관하면 아삭함이 유지되고 수분 손실을 줄일 수 있고 조리법으로 ‘참외샐러드’, ‘참외생채’, ‘참외스무디’를 소개했다.

5월의 식재료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 - 생활문화 - 음식 - 이달의음식)에서 볼 수 있으며 농사로에는 선정한 식재료의 유래와 구입 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 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으며 선정된 식재료를 이용해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 및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알 수 있다.


편집 기자 eargood@naver.com
[저작권자 : 토킹라이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dnesday May 02,2018


 
해수부, 2월의 수산물로 붉은대게 · 꼬막 선정  
해양수산부는 2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살이 꽉 찬 ‘붉은대게’와 빈혈예방에 좋은 ’꼬막’을 선정하였다. 붉은대게는 국내에서 ‘홍게’로 주로 불리며, 단백질과 필수 아... ...more
 
19.02.01

 
농촌진흥청, 1월 이달의 식재료 찹쌀 · 더덕 · 곶감선정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한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2019년 새해에 소개하는 첫 번째 제철 식재료로 찹쌀... ...more
 
19.02.01

 
해수부, 1월의 수산물로 굴·홍합·피조개 선정  
해양수산부는 새해의 첫 어식백세 수산물로 영양 가득한 겨울 제철 수산물인 ‘굴, 홍합, 피조개’를 선정하였다. ‘바다의 우유’라고 불릴 정도로 영양가가 높은 굴은 우... ...more
 
19.02.01

 
농촌진흥청, 12월 이달의 식재료 도토리 · 브로콜리 · 모과 선정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12월에는 도토리, 브로콜리, ... ...more
 
19.02.01

 
해수부, 12월의 수산물로 대구 · 과메기 선정  
해양수산부는 12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겨울철 영양식 ‘대구’와 ‘과메기’를 선정하였다. 흰살 생선의 대표 어종인 대구는 고단백, 저지방, 저칼로리 식품으로 영양가치... ...more
 
19.02.01

 
해수부, 11월의 수산물로 '삼치 · 해만가리비' 선정  
해양수산부는 11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풍성한 가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삼치’와 ‘해만가리비’를 선정하였다. 삼치는 경골어류 농어목 고등어과에 속하며, 몸길이가 1m... ...more
 
18.11.05

 
농촌진흥청, 11월의 식재료 메밀 · 배추 · 돼지고기 뒷다리살 선정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해 올바른 농식품 정보를 전달하고, 소비자들이 이를 주재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11월에는 메밀과 배추, 돼... ...more
 
18.11.05

 
해수부, 10월의 수산물로 고등어 · 대하 선정  
해양수산부는 10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풍성한 가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국민생선 ‘고등어’와 왕새우 ‘대하’를 선정하였다. 등 푸른 생선의 대표주자인 고등어는 꽁치, ... ...more
 
18.10.02

 
농촌진흥청, 10월의 식재료 쌀 · 고춧잎 · 새송이버섯 선정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10월에는 쌀, 고춧잎, 새송이... ...more
 
18.10.02

 
피로감 개선에 도움 주는 오미자 · 구기자 · 산수유  
농촌진흥청은 만성피로와 무력감, 오후의 나른함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 맛과 향으로 감각을 깨우는 약초 차를 제안했는데 원기 회복에 도움을 주는 약초로 오미자와 구기자, 산수... ...more
 
18.09.05

  1 [2][3][4][5][6][7][8][9][10]..[15]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