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07-31 17:33:27, 조회 : 71, 추천 : 0
시중 유통 빵류, 당류 저감화 필요


- 프랜차이즈·대형마트 인스토어 베이커리(조리식품)도 트랜스지방 표시해야 -

식문화의 변화로 빵류가 간식 및 식사 대용식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으나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 대부분이 당 함량이 과다하고, 특히 프랜차이즈·대형마트 인스토어 판매 제품(조리식품)은 상대적으로 트랜스지방 함량도 높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의 시중 빵류 30개 제품에 대한 안전실태조사 결과로 밝혀졌는데 조사대상 30개 제품(내용량 50g~1,782g)의 평균 당 함량은 66.9g 수준이었고, 100g당 함량은 18.6g으로 가공식품 1일 섭취 권고량(50g)의 37.2%를 차지했다.

조사대상 30개 제품의 당 함량을 어린이 기호식품의 신호등 영양표시(100g 기준)에 적용할 경우 적색(높음) 표시 대상이 16개, 황색(보통) 표시 대상이 14개로 녹색(낮음) 표시 대상에 해당하는 제품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낱개포장된 단팥빵·소보로빵 등은 일반적으로 개봉 후 1회에 섭취하는 제품이지만 업체에 따라 당 함량에 차이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홈플러스(몽블랑제) ‘정통단팥빵(180g)’은 33.4g으로 파리바게뜨‘호두단팥빵(115g)’의 10.8g보다 약 3배 더 높았고, 단팥빵 제품 평균(17.4g)보다도 약 2배 높았다.

가공식품 빵류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트랜스지방 함량을 의무표시해야 하나, 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되는 빵류는 조리식품으로 분류돼 표시대상에 제외돼 있다.

조사대상 30개 중 제과업체가 판매하는 가공식품 빵류(6개)의 평균 트랜스지방 함량은 0.15g 수준인데 반해 프랜차이즈·대형마트 인스토어 베이커리 매장 판매 빵류(24개)는 평균 0.85g으로 높아 상대적으로 관리가 미흡했다.

또한 30개 중 15개 제품은 트랜스지방 함량을 0g으로 표시할 수 있는 기준인 0.2g을 초과했는데, 이 중 14개(93.3%)가 프랜차이즈·대형마트 인스토어 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되는 빵이었다. 트랜스지방은 인체 내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인체에 유익한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 수치를 낮춰 심근경색·협심증·뇌졸중 등의 심혈관계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서는 빵류를 ‘어린이 기호식품’으로 지정하고 시장 점유율이 60%에 달하는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판매 빵에 대해서도 포화지방 등의 영양표시를 의무화하고 있으나, 트랜스지방 표시는 제외돼 있다.

미국에서는 2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베이커리 등에 대해 지방·포화지방뿐만 아니라 트랜스지방 표시도 의무화하고 있고, 2018. 6. 18.부터 식품에 트랜스지방 사용을 금지하는 등 엄격히 관리하고 있어 국내도 ‘어린이 기호식품’의 트랜스지방 표시를 의무화 하는 등 개선이 필요했다.

조사대상 30개 중 4개 제품은 영양성분 표시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뚜레쥬르의 ‘스윗갈릭킹’ 제품은 포화지방 함량을 100g당 4.8g으로 표시했으나 실제는 100g 당 8.58g으로 오차범위(178.8%)가 가장 컸다.

그러나 가공식품 빵류와 달리 프랜차이즈·대형마트 인스토어 판매 빵류(조리식품)는 영양성분 허용오차 기준이 별도로 마련돼 있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계에 ▲자발적인 당류 및 트랜스지방 저감화 노력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영양표시 정보 제공 등을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당류 저감화를 위한 정책 강화 ▲베이커리 빵류 등 어린이 기호식품 트랜스지방 표시 의무화 ▲어린이 기호식품 영양표시 허용오차 규정 마련 및 관리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 전체 443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3 일반   국가기술자격 한 번에 조회한다.  편집 2018/11/30 30
442 일반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 식품  편집 2018/11/29 42
441 일반   중·고교 학생 결원 공개로 자녀 전학 앞둔 학부모 불편 줄인다  편집 2018/11/29 31
440 일반   곤약젤리 함유 음료, 다이어트 효과 허위‧과대광고 많아  편집 2018/11/23 45
439 일반   “의료사회복지사, 학교사회복지사” 국가자격증 신설  편집 2018/11/23 38
438 일반   ‘황기’ 볶아 먹으면 기능성분 증가  편집 2018/11/22 37
437 일반   교통안전수준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지자체는 어디일까?  편집 2018/11/21 36
436 일반   실제 사업주 몰랐던 사무장병원 근로자에게 체불임금 지급거부는 잘못  편집 2018/11/21 32
435 일반   개인사업장이 법인으로 전환돼도 사업내용 변동없다면 산재보험 계승된 것으로 봐야  편집 2018/11/21 34
434 일반   의류·신발 등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소비자피해 주의  편집 2018/11/07 54
433 일반   일회용 면봉, 국내 제조·수입 제품 안전관리 강화  편집 2018/11/07 46
432 일반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마련 제공  편집 2018/11/07 46
431 일반   입원환자의 사물함 주1회 검사는 사생활 비밀과 자유 침해  편집 2018/11/05 53
430 일반   자동차 엔진오일, 기본유 및 함량 표시해야  편집 2018/11/05 54
429 일반   필라테스 및 요가, 계약 관련 소비자피해 많아  편집 2018/11/05 47
428 일반   자색고구마에 많은 안토시아닌 ‘혈당저하에 효과’  편집 2018/11/05 44
427 일반   마을 이장에게 체납자 정보 제공,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침해  편집 2018/10/30 49
426 일반   검찰, 확정판결 전 압수물 함부로 폐기하면 안 돼  편집 2018/10/30 50
425 일반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구입 시, KC마크 확인해야  편집 2018/10/30 47
424 일반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편집 2018/10/30 53

1 [2][3][4][5][6][7][8][9][10]..[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