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8-31 14:06:16, 조회 : 51, 추천 : 0
모바일 상품권 유효기간 늘어나고, ‘미사용 시 90% 환불’ 고지된다


물품·용역, 영화예매 등 모바일 상품권의 유효기간이 금액형 상품권과 동일하게 1년 이상으로 늘어난다. 또 ‘유효기간이 지난 후 잔액의 90%를 반환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상품권 유효기간 만료 30일 전에 소비자에게 통지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와 협업해 20‧30세대가 많이 사용하는 모바일 상품권 사용과정의 불공정을 개선하고자 2만 6천명의 국민의 참여를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모바일 상품권의 시장 규모는 2017년 1조 2,016억 원에서 지난 해 2조 1,086억 원으로 1년 새 급격하게 커졌다.
  
그러나 “유효기간이 지났다”, “해당 상품이 없어 차액을 내고 다른 것을 시켜야한다”, “현금영수증은 안 된다” 등 상품권 사용에 있어 제약이 많아 소비자의 불만이 컸었다.
  
국민권익위는 모바일 상품권 관련 국민신문고 민원이 3년 여간 총 1,014건에 이를 만큼 지속적인 개선요구가 있자 ‘국민생각함(idea.epeople.go.kr)’과 ‘네이버 지식iN의 선택’을 통해 각 2회에 걸쳐 총 26,162명의 국민 의견을 수렴했다.
  
먼저 물품·용역 제공형 모바일 상품권의 짧은 유효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의견이 89.4%로 가장 많았다. 물품·용역 제공형은 3개월, 이벤트 상품권 30일 등으로 유효기간이 짧게 되어 있어 매번 연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특히, 유효기간이 경과한 상품권에 대해 58.6%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는데, 유효기간이 지나도 5년 이내 잔액의 90%를 환불받을 수 있다는 것을 75.2%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금액형 모바일 상품권은 60%(1만 원 이하 80%) 사용 시 잔액 반환이 가능한 반면, 물품·용역 제공형의 경우 잔액 반환 기준이 없다. 이를 이용해 금액형 상품권을 제품권이나 교환권 등의 이름을 붙여 판매하면서 잔액 반환을 하지 않거나 유효기간을 짧게 설정하는 사례도 있었다.
  
모바일 상품권은 유가증권에 해당돼 현금영수증 발급이 가능한데도 사업자가 이를 거절해 소비자와의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프로모션, 이벤트행사 등으로 상품권을 고객에게 무상으로 제공한 경우 환불이나 유효기간 연장이 제한될 수 있지만 유상 판매됐다면 표준약관 적용 대상임에도 환불이 안 되거나 유효기간을 짧게 적용하는 사례도 있었다.

또 영화나 공연예매권 등의 경우에도 환불이나 유효기간 연장이 안 돼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사례가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모든 모바일 상품권의 유효기간을 원칙적으로 1년 이상으로 연장하고 ‘상품권으로 구매 가능한 특정 물품이 없는 경우 구매액 전액 환불이 가능함’을 상품권에 표시·안내하도록 했다.
  
유효기간이 지났어도 소멸시효인 5년이 지나기 전에 잔액의 90%를 반환받을 수 있다는 점을 유효기간 도래 30일 전에 소비자에게 통지하도록 했다.
  
또 금액을 기재한 모바일 상품권을 물품‧용역 제공형으로 판매하지 않도록 구별 기준을 더욱 명확히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모바일 상품권은 현금영수증 발급이 가능함을 표준약관 등에 명시하기로 했다. 모바일 상품권 사용 시 별도 수수료, 과도한 배달비 부과 등을 분쟁해결 기준에 넣어 추가대금 없이 물품을 제공하고 추가로 수취한 대금은 소비자에게 반환하도록 했다.
  
소비자가 금액을 지불하고 구매한 상품권이라면 할인 등이 되더라도 표준약관 적용 범위 내임을 명확히 해 환불이나 유효기간 연장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예매권, 교환권 등의 이름으로 판매되면서 환불이나 유효기간 연장이 불가능한 사례가 있었던 영화·공연예매권에 대해서도 표준약관 적용대상임을 명확히 해 환불이나 유효기간 연장에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이번 국민권익위가 권고한 제도개선 방안을 토대로 공정거래위원회는 관련 사업자와 협의를 거쳐 표준약관 개정을 추진하고, 내년 중 개정된 표준약관이 보급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모바일 상품권 사용과정의 번거로움이 줄어들고, 소비자들이 몰라서 상품권을 못 쓰는 경우가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 전체 515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15 일반   신혼여행상품 계약해제 시 과다한 취소수수료 주의!  편집 2019/10/31 22
514 일반   이동전화서비스, 계약 불이행 등 `이용단계' 소비자피해 가장 많아  편집 2019/10/31 20
513 일반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시술, 병원 신중히 선택해야  편집 2019/10/31 13
512 일반   보조배터리, 방전용량·충전시간 등 성능 차이 있어  편집 2019/10/16 37
511 일반   유사 욕창예방방석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19/10/16 30
510 일반   일부 국내결혼중개업체, 주요 정보 제공 의무 준수하지 않아  편집 2019/09/23 58
509 일반   정수기 계약 시 계약내용 꼼꼼히 확인해야  편집 2019/08/31 54
일반   모바일 상품권 유효기간 늘어나고, ‘미사용 시 90% 환불’ 고지된다  편집 2019/08/31 51
507 일반   장애인 등록취소 통지 안했다면 장애인자동차표지 부당사용 과태료는 잘못  편집 2019/08/14 64
506 일반   영유아용 과일퓨레, 당류 함량 주의해야  편집 2019/08/13 66
505 일반   SNS 마켓, 환불 거부·기간 축소 등 청약철회 방해행위 많아  편집 2019/08/13 63
504 일반   인권위, 유통업 종사자 건강권과 쉴 권리 보장해야!  편집 2019/08/13 65
503 일반   원지 · 인삼 · 노루궁뎅이버섯…기력 채우고 집중력 향상에 좋아  편집 2019/08/06 83
502 일반   대형 사업용 버스, 화물차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  편집 2019/08/06 71
501 일반   인권위, “진술거부권‧변호인조력권 행사 실질적 보장해야”  편집 2019/08/06 74
500 일반   ㈜불스원, 과전압 차단장치 없는 차량용 공기청정기 무상 교환  편집 2019/07/31 96
499 일반   렌터카, 계약 내용 꼼꼼히 확인하고 이용해야  편집 2019/07/29 64
498 일반   한지붕 여러 사업자가 동시에 사용, 공유주방 허가  편집 2019/07/23 57
497 일반   여름철 주류 보관 시 주의사항  편집 2019/07/23 59
496 일반   도수 물안경, 돋보기안경 온라인 판매 가능해진다!  편집 2019/07/23 78

1 [2][3][4][5][6][7][8][9][10]..[26]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