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08-13 15:59:00, 조회 : 88, 추천 : 0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늘어나고 문화 및 여가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등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은 여전히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수도권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온라인(100개소) 및 현장 실태조사(30개소) 결과로 밝혀졌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18.1.30. 개정)」에 따라 3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숙박시설은 전체 객실의 1%, 관광숙박시설은 객실 수와 관계없이 3% 이상의 장애인 등(이하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을 보유하고,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장애인 객실 설치 의무가 있는 숙박시설 100개소에 대한 온라인 조사결과, 49개소(49.0%)는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이 없었고, 장애인 객실을 설치한 51개소도 0.5%* 이상 ~ 1% 미만으로 설치한 곳이 18개소(35.3%)로 가장 많았다.

특히, 총 객실 수가 100실 이상인 24개소 중 20개소(83.3%)는 장애인 객실을 설치하지 않거나 1개만 설치하고 있었다.

장애인 편의시설이 설치된 객실은 장애인뿐만 아니라, 고령자·임산부 등 ‘관광약자’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므로 객실 설치 여부 점검 강화 및 설치 확대가 필요하다.

장애인 객실이 설치된 30개소(일반숙박시설 15개소, 관광숙박시설 15개소)에 대해 설치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현장 조사한 결과, 19개소(63.3%)는 침대 측면 공간이 협소해 객실 내부 휠체어 활동공간 기준(1.2미터 이상)에 부적합했다.

또한, 5개소(16.7%)는 화장실 출입문에 2cm 이상의 단차(높이차이, 최대 7cm)가 있는 등 객실 내 편의시설이 관련 기준에 미달하거나 설치되어 있지 않아 넘어짐·부딪힘 등의 장애인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시설주에게 이를 설치하도록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고, 기한 내에 이행하지 않으면 3천만원 이하의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현행법 상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는 명시적인 규정이 없어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의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감독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할 지방자치단체에는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개선 및 관리·감독 강화를, 보건복지부에는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된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의 제출 의무 신설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 전체 576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23
575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20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36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88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83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65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70
569 일반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선 모바일로 신분 확인!  편집 2020/07/31 77
568 일반   여름휴가철 자동차 점검방법  편집 2020/07/31 82
567 일반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시 소비자피해 주해야!  편집 2020/07/23 83
566 일반   기능성 이너웨어(티셔츠), 흡수성 등 기능성이 대체로 우수  편집 2020/07/16 84
565 일반   고령운전자 자격유지검사, 찾아가는 서비스 시작  편집 2020/07/14 99
564 일반   국민 10명 중 6.5명, 불법개조 자동차 불편!  편집 2020/07/14 105
563 일반   직장내 괴롭힘 적용범위 넓히고 처벌규정 있어야  편집 2020/07/14 94
562 일반   민방위 집합교육 사이버교육으로 실시한다  편집 2020/06/29 112
561 일반   무덥고 습한 여름철, 의료기기 안전한 사용법  편집 2020/06/29 105
560 일반   배달라이더 주행에 아파트 주민 4명 중 3명 위험하다 느껴  편집 2020/06/29 93
559 일반   블루투스스피커, 음향품질·연속 재생시간 등에서 성능 차이 있어  편집 2020/06/29 84
558 일반   압수영장 집행시 영장 일부분만 보여주면 안 돼  편집 2020/06/29 88
557 일반   주택 리모델링 소비자피해, 부실시공과 계약불이행이 절반 이상  편집 2020/06/15 106

1 [2][3][4][5][6][7][8][9][10]..[2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