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09-14 15:14:18, 조회 : 148, 추천 : 0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국가인권위원회는 국회와 법무부장관에게 △친권자의 징계권을 규정한 「민법」 제915조를 삭제하고, △「민법」에 자녀에 대한 모든 형태의 체벌을 금지하는 조항을 명문으로 규정하는 등 아동의 권리와 인권 보호 증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민법」이 개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하였다.

「민법」 제915조는 친권자가 자녀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해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해당 조항에 따라 훈육의 목적에 기인한 체벌이 아동학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심지어 아동학대 가해자가 학대행위에 대한 법적 방어수단으로 사용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2020년 7월 31일 기준 「민법」 제915조 징계권 규정 삭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민법」 일부개정법률안(신현영의원, 전용기의원, 황보승희의원, 양이원영의원)이 4건 발의되었으며, 법무부도 「민법」 제915조 삭제를 주요 골자로 하는 법률안을 마련하였는데, 일부 법률안은 징계권 규정을 삭제하는 대신 ‘필요한 훈육’ 관련 규정을 신설하거나 체벌 금지를 명시적으로 규정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위원회는 해당 법률안들에 대해 검토하고, 「아동복지법」,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등 아동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는 법률의 입법취지를 약화시키고, 아동학대 사건에서 친권자의 체벌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는 「민법」 제915조를 삭제하여야 한다고 판단했다.

「민법」상 징계권은 아동학대 사건에서 가해자인 친권자에 의한 학대를 정당화하는 항변사유로 사용되기도 하며, 판례상 아동학대 범죄행위의 위법성 조각사유 및 고의 부정 등 사유로 적시되는 가운데, 법체계 측면에서 「민법」 제915조를 삭제할 경우, 친권자의 자녀에 대한 체벌을 금지하는 「아동복지법」,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등 관계법령과의 충돌문제를 해결하고 법률간 해석의 혼란 문제를 최소화하며, 나아가 아동 학대 방지를 위한 법령 정비 및 제도개선을 촉진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보았다.

한편, ‘징계’와 ‘훈육’의 모호성으로 인해 초래되는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어려움 등을 고려하여, 「민법」 제915조의 ‘필요한 징계’를 삭제한다고 해서 ‘필요한 훈육을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문구를 「민법」에 포함시키지는 않아야 한다고 보았다.

위원회는 긍정적 훈육은 반드시 법률로 규정해야 그 효력이 발생하는 권리이기 이전에, 친권자로서 당연히 행사하거나 부담하는 권리이자 의무라고 보았으며, 「민법」 제913조에서 친권자는 자를 보호하고 교양할 권리가 있음을 이미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별도로 ‘필요한 훈육’이라는 문구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사회통념상 허용 가능한 수준의 친권 행사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 판단했다.

마지막으로 위원회는 아동에 대한 체벌금지를 명확히 하고 나아가 아동학대 금지에 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민법」에 자녀에 대한 모든 형태의 체벌을 금지하는 조항을 명문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위원회는 최근 친권자에 의한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번 의견표명을 토대로 향후 「민법」이 아동의 권리와 인권 보호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전체 585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5 일반   코로나19로 귀국하지 못해 아동복지수당 지급 정지는 지나쳐  편집 2020/12/31 37
584 일반   블랙아이스, 올바른 대비법은?  편집 2020/12/31 36
583 일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 주행  편집 2020/12/12 75
582 일반   연령별 보행자 횡단특성 분석 실험결과  편집 2020/12/12 65
581 일반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편집 2020/11/30 83
580 일반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20/11/30 77
579 일반   “112 문자신고자 위치추적 신중해야”  편집 2020/11/30 76
578 일반   국민권익위, “택시 승객 갑질로 인한 승차거부는 정당” 행정심판 결정  편집 2020/10/21 136
577 일반   추석 연휴, 129, 119, 120 통해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편집 2020/09/29 151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167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148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151
573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213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201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171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171
569 일반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선 모바일로 신분 확인!  편집 2020/07/31 172
568 일반   여름휴가철 자동차 점검방법  편집 2020/07/31 187
567 일반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시 소비자피해 주해야!  편집 2020/07/23 155
566 일반   기능성 이너웨어(티셔츠), 흡수성 등 기능성이 대체로 우수  편집 2020/07/16 156

1 [2][3][4][5][6][7][8][9][10]..[3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