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11-30 16:46:43, 조회 : 195, 추천 : 0
“112 문자신고자 위치추적 신중해야”


국가인권위원회는 긴급한 상황으로 보이지 않는 112 문자신고에 대한 신고자의 동의 없는 위치정보조회는 「헌법」 제10조 및 제17에서 규정하고 있는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경찰청장에게 전국 112상황실 근무자에 대한 사례전파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위치추적 필요성 판단 및 관리를 위한 세부적인 매뉴얼을 마련하여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진정인은 “집에서 담배 냄새가 나서 112 문자신고 하였는데 당일 경찰서로부터 위치를 추적한다는 휴대폰 문자를 받았다. 112 문자신고를 하였을 뿐인데 경찰서에서 위치 추적을 한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의 진정을 인권위에 제기했다.

피진정인은 112 문자신고를 접수하고 신고자 소재파악을 위하여 진정인에게 전화를 하였으나 연락을 받지 않아 위치정보를 조회한 것으로, 신고자의 위치가 정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긴급한 상황으로 확인되는 사례가 간혹 발생하여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진정인의 위치정보를 조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권위는 조사를 통하여 진정인이 같은 날 8시부터 10시사이 ① ‘담배냄새’를 이유로 1차 신고, ② ‘창문만 열면 냄새가 풍기는지 누가 주시하며 훔쳐보는건지 잡아 달라’는 내용으로 2차 신고, ③ ’노상방뇨자를 잡아 달라‘는 내용으로 3차 신고, ④ ’협박 고소한 범인을 잡아 달라는 내용‘으로 4차 신고를 하는 등 총4차례 112 문자신고를 하였고, 피진정인은 진정인의 3차 신고부터 관할지역 신고로 지령을 받고 순찰차에 출동지령을 하였으나 신고자의 위치가 확인되지 않아 진정인의 위치정보를 조회한 것으로 확인했다.

인권위는 경찰이 신고자의 위치정보를 조회하기 위해서는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따른 정보주체의 동의를 받거나, 같은 법 제29조제2항에 따른 ‘긴급한 필요성’이 있어야 하나, 이번 진정사건의 경우 피진정인이 진정인의 동의를 받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으며, 진정인이 신고한 내용은 단순 민원에 관한 사항으로 Code-3(비긴급 신고)로 분류된 것을 확인하였음에도 신고자의 위치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진정인의 위치를 추적한 것은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제15조 및 제29조제2항에 반하는 행위로서 진정인의 개인정보결정권을 침해하였다고 보았다.

인권위는 이번 진정사건이 경찰의 112상황실 운영 관행과 관련된 것으로 보고, 112상황실 근무자에 대한 사례전파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위치추적 필요성 판단 및 관리를 위한 세부적인 매뉴얼을 마련하여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 전체 589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9 일반   2021년 2월, 전월 대비 ‘유사투자자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21/03/31 22
588 일반   “불심검문 시, 경찰관 정복 입었어도 경찰관 신분증 제시해야”  편집 2021/03/26 32
587 일반   자동차 인증 대체부품 품질 우수, 가격은 저렴  편집 2021/01/21 144
586 일반   코로나19 방역 용도로 손소독제(의약외품)를 사용해야  편집 2021/01/21 131
585 일반   코로나19로 귀국하지 못해 아동복지수당 지급 정지는 지나쳐  편집 2020/12/31 168
584 일반   블랙아이스, 올바른 대비법은?  편집 2020/12/31 163
583 일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 주행  편집 2020/12/12 203
582 일반   연령별 보행자 횡단특성 분석 실험결과  편집 2020/12/12 197
581 일반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편집 2020/11/30 205
580 일반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20/11/30 199
일반   “112 문자신고자 위치추적 신중해야”  편집 2020/11/30 195
578 일반   국민권익위, “택시 승객 갑질로 인한 승차거부는 정당” 행정심판 결정  편집 2020/10/21 248
577 일반   추석 연휴, 129, 119, 120 통해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편집 2020/09/29 258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238
575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220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208
573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270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263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230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229

1 [2][3][4][5][6][7][8][9][10]..[3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