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11-30 17:18:27, 조회 : 205, 추천 : 0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 비포장식품의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필요 -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이 증가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가공식품과 일부 비포장식품에 알레르기유발성분을 표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배달앱을 통한 비포장식품의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들은 메뉴 선택 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를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5개 배달앱에 입점한 28개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가 판매하는 어린이 기호식품 및 다소비식품을 대상으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보 제공이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5개 배달앱에 입점한 28개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 중 의무표시 대상 메뉴에 알레르기유발성분을 전부 표시한 사업자는 3개 사업자(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도미노피자)에 불과했다.

5개 배달앱 중 ‘배달의 민족’은 메뉴별로 알레르기유발성분을 표시하고 있었고, ‘배달통’과 ‘요기요’는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의 메인페이지 하단에 일괄적으로 표시하고 있었다.

‘위메프오’와 ‘쿠팡이츠’는 일부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만 매장/원산지 정보 페이지에 알레르기유발성분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최근 3년 9개월간(’17.1. ~ ’20.9.)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식품알레르기 관련 위해사례는 3,251건이며, 이 중 비포장식품(외식) 관련 사례는 1,175건(36.2%)으로 전체의 1/3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비포장식품 알레르기 위해사례(1,175건)의 원인으로는 ‘어패류’가 358건(30.5%)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조리식품’ 214건(18.2%), ‘갑각류’ 178건(15.1%), ‘닭고기’ 100건(8.2%) 등의 순이었다.

특히 기타조리식품(214건) 중 햄버거·김밥류·피자· 만두류 등 다양한 원료가 포함된 식품을 통해 위해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닭고기 중에서는 닭튀김류(치킨·닭강정 등)로 인한 위해사례가 많았다.

따라서 배달음식을 포함한 비포장식품(외식)*에 대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를 의무화하여 소비자가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프랜차이즈 사업자(본사)에게 배달앱 내 알레르기유발성분에 대한 표시를 개선하고 안내문구 등 동 정보의 제공 강화를 권고했고, 배달앱 사업자에게는 메뉴별 알레르기유발성분 정보 표시 등을 권고했다.

관련 부처에는 ▲배달앱 내 알레르기유발성분 의무표시 대상 판매사업자(가맹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비포장식품(외식)의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식품알레르기 질환자 및 보호자에게 배달앱 등 온라인으로 비포장식품을 주문할 경우 앱에 게시된 정보 및 프랜차이즈(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특정 알레르기유발성분 함유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여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 전체 589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9 일반   2021년 2월, 전월 대비 ‘유사투자자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21/03/31 22
588 일반   “불심검문 시, 경찰관 정복 입었어도 경찰관 신분증 제시해야”  편집 2021/03/26 32
587 일반   자동차 인증 대체부품 품질 우수, 가격은 저렴  편집 2021/01/21 145
586 일반   코로나19 방역 용도로 손소독제(의약외품)를 사용해야  편집 2021/01/21 131
585 일반   코로나19로 귀국하지 못해 아동복지수당 지급 정지는 지나쳐  편집 2020/12/31 168
584 일반   블랙아이스, 올바른 대비법은?  편집 2020/12/31 163
583 일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 주행  편집 2020/12/12 203
582 일반   연령별 보행자 횡단특성 분석 실험결과  편집 2020/12/12 197
일반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편집 2020/11/30 205
580 일반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20/11/30 199
579 일반   “112 문자신고자 위치추적 신중해야”  편집 2020/11/30 196
578 일반   국민권익위, “택시 승객 갑질로 인한 승차거부는 정당” 행정심판 결정  편집 2020/10/21 248
577 일반   추석 연휴, 129, 119, 120 통해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편집 2020/09/29 258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238
575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220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208
573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270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263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230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229

1 [2][3][4][5][6][7][8][9][10]..[3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