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12-12 15:33:19, 조회 : 202, 추천 : 0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 주행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주행 실태조사 결과,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로 주행한다.”고 밝히며,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들의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번 조사는 ‘2020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시범조사 항목으로 개인형 이동장치(공유 전동 킥보드) 1,340대를 대상으로 주행도로별 이용실태를 조사하였으며, 7개 시·도를 대상으로 대학교, 주거지역, 오피스상권 등 69개 지점에서 진행되었다.

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주행도로(자동차도로) 준수율은 19.9%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주행도로를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10일부터는 자전거도로에서도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할 수 있게 되지만, 자전거도로를 주행하는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를 포함하더라도 주행도로(자동차도로·자전거도로) 준수율은 36.5%에 불과했다.

또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는 횡단보도 이용 시 이동장치에서 내려서 보행해야하나, 이를 준수하는 이용자는 21.4%에 그쳤으며,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보호 장구(안전모) 착용률은 8.9%로 10명 중 9명이 보호 장구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중 발생한 교통사고 발생건수와 부상자수는 연평균 약 90% 증가하였으며, 사망자수도 2년 만에 3배로 증가했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사고유형을 살펴보면, 차대차 사고가 79.5%, 차대사람 사고가 14.0%, 차량단독 사고는 6.5%로 나타났으며, 사망자수는 전체 사고건수의 6.5%에 불과했던 차량 단독사고에서 50.0%를 차지했다.

차량단독 사고의 치사율은 9.6으로 차대차 사고 치사율 0.7보다 13.7배 높아 사고 발생 시 심각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안전수칙, △안전 주행, △이동장치 점검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주행도로를 준수하여 10일부터는 자전거도로 또는 길가장자리구역(자전거도로가 설치되지 않은 곳)으로 이동하고, 보도로 주행하지 않아야 하며, 횡단보도에서는 내려서 이동장치를 끌면서 건너고, 안전모 등 보호 장구를 반드시 착용하여야 한다.

주행 중에는 스마트폰이나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급가속이나 급감속, 급방향전환 등 위험한 주행은 자제해야 한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기기마다 특성이 다르므로 반드시 제품정보를 확인하고, 탑승 전 타이어 공기압과 브레이크, 핸들, 배터리 등의 이동장치 점검은 필수다.

공단은 “건전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문화를 만들기 위해선 이용자들의 안전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며, “안전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을 위해 안전한 운행습관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 전체 589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9 일반   2021년 2월, 전월 대비 ‘유사투자자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21/03/31 22
588 일반   “불심검문 시, 경찰관 정복 입었어도 경찰관 신분증 제시해야”  편집 2021/03/26 32
587 일반   자동차 인증 대체부품 품질 우수, 가격은 저렴  편집 2021/01/21 144
586 일반   코로나19 방역 용도로 손소독제(의약외품)를 사용해야  편집 2021/01/21 131
585 일반   코로나19로 귀국하지 못해 아동복지수당 지급 정지는 지나쳐  편집 2020/12/31 167
584 일반   블랙아이스, 올바른 대비법은?  편집 2020/12/31 163
일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10명 중 6명은 보도 주행  편집 2020/12/12 202
582 일반   연령별 보행자 횡단특성 분석 실험결과  편집 2020/12/12 197
581 일반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편집 2020/11/30 205
580 일반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20/11/30 199
579 일반   “112 문자신고자 위치추적 신중해야”  편집 2020/11/30 195
578 일반   국민권익위, “택시 승객 갑질로 인한 승차거부는 정당” 행정심판 결정  편집 2020/10/21 248
577 일반   추석 연휴, 129, 119, 120 통해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편집 2020/09/29 258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238
575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220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208
573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270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263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230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229

1 [2][3][4][5][6][7][8][9][10]..[3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