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08-06 16:49:22, 조회 : 97, 추천 : 0
피의사건 처분결과, 피의자 의사와 달리 일방적 우편통지 안 돼


국가인권위원회는 피의자 의사와 다르게 피의사건 처분결과를 피의자 집으로 우편 통지한 사건과 관련, A지방검찰청 검사장에게 해당 검사 주의 조치,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에게 관련 규정 개정 등 대책 마련을 권고했다.

진정인은 범죄혐의로 B지청에서 조사를 받던 중 사건이 다른 검찰청으로 이송되면서 피의사건 처분결과 통지서가 집으로 우편 발송돼 가족이 피의사실을 알게 됐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해당 검사는 조사 당시 진정인이 우편물을 집으로 받고 싶지 않다고 해 주소지 변경을 신청할 수 있다는 설명 했고, 피의사건 처분결과 통지 여부 및 통지 방법 변경은 담당 검사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진정인의 피의사건은 인지사건에 해당, 「검찰사건사무규칙」 제72조 제1항 단서 규정에 따라 처분결과를 서면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통지하는 것이 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권위 침해구제제1위원회는 처분결과 통지서의 처분죄명만 보더라도 피의사건이 무엇인지 짐작이 가능하고, 일반우편의 경우 가족 또는 제3자에 의한 수취 및 열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제3자가 처분결과 내용을 알게 되는 경우 피의사실의 진위 여부와 별개로 피의자에게 부정적인 사회적 평판이나 가족 간의 갈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통지 방식에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판단했다.

또, 현행 「검찰사건사무규칙」 해당 규정은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피의사건 처분결과를 우편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통지하도록 하고 있으나, 「형사소송법」(제258조 제2항)에 따른 처분결과 통지는 피의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피의자의 의사가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봤다.

이에 인권위는 피의사건 내용이나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피의자 의사에 따라 통지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검찰사건사무규칙」을 개정하는 등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 전체 443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3 일반   국가기술자격 한 번에 조회한다.  편집 2018/11/30 31
442 일반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 식품  편집 2018/11/29 44
441 일반   중·고교 학생 결원 공개로 자녀 전학 앞둔 학부모 불편 줄인다  편집 2018/11/29 32
440 일반   곤약젤리 함유 음료, 다이어트 효과 허위‧과대광고 많아  편집 2018/11/23 48
439 일반   “의료사회복지사, 학교사회복지사” 국가자격증 신설  편집 2018/11/23 39
438 일반   ‘황기’ 볶아 먹으면 기능성분 증가  편집 2018/11/22 38
437 일반   교통안전수준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지자체는 어디일까?  편집 2018/11/21 36
436 일반   실제 사업주 몰랐던 사무장병원 근로자에게 체불임금 지급거부는 잘못  편집 2018/11/21 33
435 일반   개인사업장이 법인으로 전환돼도 사업내용 변동없다면 산재보험 계승된 것으로 봐야  편집 2018/11/21 35
434 일반   의류·신발 등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소비자피해 주의  편집 2018/11/07 55
433 일반   일회용 면봉, 국내 제조·수입 제품 안전관리 강화  편집 2018/11/07 47
432 일반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마련 제공  편집 2018/11/07 46
431 일반   입원환자의 사물함 주1회 검사는 사생활 비밀과 자유 침해  편집 2018/11/05 53
430 일반   자동차 엔진오일, 기본유 및 함량 표시해야  편집 2018/11/05 56
429 일반   필라테스 및 요가, 계약 관련 소비자피해 많아  편집 2018/11/05 48
428 일반   자색고구마에 많은 안토시아닌 ‘혈당저하에 효과’  편집 2018/11/05 45
427 일반   마을 이장에게 체납자 정보 제공,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침해  편집 2018/10/30 50
426 일반   검찰, 확정판결 전 압수물 함부로 폐기하면 안 돼  편집 2018/10/30 52
425 일반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구입 시, KC마크 확인해야  편집 2018/10/30 49
424 일반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편집 2018/10/30 54

1 [2][3][4][5][6][7][8][9][10]..[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