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8-10-30 20:47:17, 조회 : 53, 추천 : 0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환자안전 및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하여 2016년 7월 29일부터 「환자안전법」이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에 피해구제 신청된 병원 내 환자안전사고의 67.1%가 환자관리 미흡이나 처치실수 등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했고, 안전사고로 장애가 남거나 사망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환자안전관리 강화가 요구된다.

최근 2년 8개월간(2016.1.1.~2018.8.31.)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환자안전사고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37건으로, 특히 올해는 8월말까지 45건이 접수돼 전년 동기(28건) 대비 60.7%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고령환자의 비율이 43.0%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유형별로는 주사·부목·레이저시술·물리치료 등의 ‘처치·시술’ 문제가 41.6%(5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낙상’ 27.0%(37건), ‘투약오류’ 7.3%(10건) 등의 순이었다.

‘낙상’ 사고의 경우 화장실(27.0%, 10건)과 입원실(24.3%, 9건)에서 주로 발생해 환자 및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낙상 위험요소 확인 등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전사고로 인한 환자 피해는 ‘골절’ (22.6%, 31건), ‘흉터’(21.9%, 30건), ‘장기 또는 조직손상’(15.3%, 21건) 등의 순으로 많았고, ‘장애’가 발생하거나 ‘사망’한 경우도 11.7%(16건)로 적지 않았다. 또한, 환자안전사고 10건 중 약 8건은 안전사고로 인해 수술이나 입원, 통원치료 등의 추가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발생 원인으로는 ‘환자관리 미흡’(37.2%, 51건) 이나 ‘처치실수’(29.9%, 41건) 등 보건의료인의 부주의가 67.1%(92건)를 차지했고, ‘시설관리 소홀’이 7.3%(10건) 등이었다.

의료기관별로 보면, ‘의원’급이 28.5%(39건)로 가장 많았고, 「환자안전법」상의 환자안전 전담인력 의무 배치기관에 해당하지 않는 ‘200병상 미만 병원’급도 13.9%(19건)를 차지해 치료과정에서 보건의료인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환자안전사고는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 가능한 만큼 보건의료인이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환자안전기준을 충실히 준수하고, 안전교육을 정기적으로 받도록 의무화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사사고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안전사고 발생 시 보건의료인과 의료소비자가 자율보고*를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병원 내 안전사고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의료소비자들에게 ▲거동이 불편한 경우 이동 시 보건의료인과 동행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것 ▲보건의료인이 안내하는 주의사항을 잘 지킬 것 ▲안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지체 없이 사고 사실을 보건의료인에게 알리고, 필요한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 전체 443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3 일반   국가기술자격 한 번에 조회한다.  편집 2018/11/30 31
442 일반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 식품  편집 2018/11/29 44
441 일반   중·고교 학생 결원 공개로 자녀 전학 앞둔 학부모 불편 줄인다  편집 2018/11/29 32
440 일반   곤약젤리 함유 음료, 다이어트 효과 허위‧과대광고 많아  편집 2018/11/23 48
439 일반   “의료사회복지사, 학교사회복지사” 국가자격증 신설  편집 2018/11/23 39
438 일반   ‘황기’ 볶아 먹으면 기능성분 증가  편집 2018/11/22 38
437 일반   교통안전수준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지자체는 어디일까?  편집 2018/11/21 36
436 일반   실제 사업주 몰랐던 사무장병원 근로자에게 체불임금 지급거부는 잘못  편집 2018/11/21 33
435 일반   개인사업장이 법인으로 전환돼도 사업내용 변동없다면 산재보험 계승된 것으로 봐야  편집 2018/11/21 35
434 일반   의류·신발 등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소비자피해 주의  편집 2018/11/07 55
433 일반   일회용 면봉, 국내 제조·수입 제품 안전관리 강화  편집 2018/11/07 46
432 일반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마련 제공  편집 2018/11/07 46
431 일반   입원환자의 사물함 주1회 검사는 사생활 비밀과 자유 침해  편집 2018/11/05 53
430 일반   자동차 엔진오일, 기본유 및 함량 표시해야  편집 2018/11/05 56
429 일반   필라테스 및 요가, 계약 관련 소비자피해 많아  편집 2018/11/05 48
428 일반   자색고구마에 많은 안토시아닌 ‘혈당저하에 효과’  편집 2018/11/05 45
427 일반   마을 이장에게 체납자 정보 제공,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침해  편집 2018/10/30 50
426 일반   검찰, 확정판결 전 압수물 함부로 폐기하면 안 돼  편집 2018/10/30 52
425 일반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구입 시, KC마크 확인해야  편집 2018/10/30 48
일반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편집 2018/10/30 53

1 [2][3][4][5][6][7][8][9][10]..[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