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5-04 13:37:25, 조회 : 112, 추천 : 0
출산 후 60일 지나 양육수당 신청했더라도 아이 출생일로 소급해 모두 지급해야


양육수당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지 않는 취학 전 아동(0∼86개월)의 보호자에게 월령별로 매월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 현금 지급되는데 출산 후 경황이 없는 부모의 편익을 위해 출산 후 60일을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하더라도 아동의 출생일부터 양육수당을 지급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첫 아이 출산 후 60일을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했다는 이유로 2개월 치 양육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라는 A씨의 고충민원에 대해 해당 자치단체는 소급해서 양육수당을 지급하고, 보건복지부는 양육수당 소급지원 신청기준을 완화하도록 제도개선하라고 각각 의견표명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첫 아이 출산 후 극심한 산후 우울증에 시달렸고, 배우자도 질병치료를 위해 병원을 오가다보니 경황이 없어 자녀의 양육수당 신청을 출산 후 73일째 되던 날에야 신청했다.

그런데 해당 자치단체는 출산 후 60일 이내에 신청할 때만 출생일로 소급해서 양육수당을 지원할 수 있다는 이유로 두 달 치 양육수당 40만원의 지원을 거부하고, 신청일이 속한 세 번째 달부터 양육수당을 지원했다.

이에 A씨는 출산 후 우울증, 병원치료 등으로 경황이 없어 조금 늦게 신청했을 뿐인데 출생일로 소급하여 지원받지 못하는 것은 억울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이처럼 경황이 없어 출산 후 60일이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하는 경우가 월평균 800 여건에 달하는 등 소급지원을 받지 못하는 보호자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 양육수당 지원제도는 아동 보호자가 보육으로 겪게 되는 경제적 부담을 다소나마 완화하기 위해 도입된 점 ▲ 양육수당은 원래 출생아동의 보호자라면 누구든지 지원받을 수 있는 점 ▲ A씨가 출산 후 60일 이내 양육수당을 신청하지 못했지만 출산 후 극심한 우울증을 겪었고, 배우자 또한 병원치료를 받고 있던 사정 등을 감안해 해당 자치단체에 A씨의 2개월 치 양육수당을 소급해 지원하라고 의견표명 했다.

국민권익위는 또 근원적인 민원해소를 위해 현행 소급지원 신청기준을 완화해 출생 아동의 보호자가 양육수당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 할 것을 보건복지부에 의견표명 했다.





                □ 전체 530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0 일반   2019년 12월, ‘비데 대여‘, ‘정수기 대여‘, ‘각종 회원권‘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20/01/22 4
529 일반   무료이용기간 후 자동결제 등 ‘다크 넛지’ 피해 주의!  편집 2020/01/22 5
528 일반   인권위, “연 2회 실시되는 간호조무사 시험 요일 다양화 할 것” 권고  편집 2020/01/22 5
527 일반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지원서 등의 ‘범죄사실’ 기재 항목 삭제해야  편집 2020/01/22 5
526 일반   인권위, 공군훈련병 등에 대한 과도한 삭발관행 개선필요  편집 2020/01/22 6
525 일반   정부24,‘연말정산용 제증명 발급서비스’전용창구 개설  편집 2020/01/13 22
524 일반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사실조사」전국 동시 실시  편집 2020/01/06 30
523 일반   인권위, 뇌병변장애인 인감증명 발급 거부는 장애인 차별  편집 2019/12/27 40
522 일반   연말연시 면허정지수준 음주운전사고, 평소보다 35% 증가  편집 2019/12/21 43
521 일반   2019년 11월, ‘김치냉장고‘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19/12/21 45
520 일반   인권위, “압수수색영장 집행 시 일반인 참여시킨 것은 인권침해”  편집 2019/12/21 50
519 일반   온라인 여행사(OTA), 가격 및 환불 관련 정보 제공 미흡  편집 2019/12/19 51
518 일반   행안부, 18일부터 주민등록등초본 전자증명서 서비스 시행  편집 2019/12/17 52
517 일반   자동차등을 범죄도구로 사용하면 ‘착한운전 마일리지’ 이용 못해  편집 2019/12/17 46
516 일반   패키지 해외여행 내 레저·체험활동 및 이동수단 안전관리 미흡  편집 2019/11/28 85
515 일반   신혼여행상품 계약해제 시 과다한 취소수수료 주의!  편집 2019/10/31 107
514 일반   이동전화서비스, 계약 불이행 등 `이용단계' 소비자피해 가장 많아  편집 2019/10/31 84
513 일반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시술, 병원 신중히 선택해야  편집 2019/10/31 82
512 일반   보조배터리, 방전용량·충전시간 등 성능 차이 있어  편집 2019/10/16 132
511 일반   유사 욕창예방방석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19/10/16 103

1 [2][3][4][5][6][7][8][9][10]..[27]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