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05-07 15:45:03, 조회 : 114, 추천 : 0
인권위, 아동․청소년기 정신건강과 인권증진 대책 권고


국가인권위원회는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정신건강복지법’이라 한다)과 하위법령에 아동․청소년의 치료․보호․교육 관련 근거 규정 마련, 아동․청소년기 정신질환실태조사의 주기적 실시, 아동․청소년을 위한 정신건강증진시설의 지역별 확충 등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정신질환이 10대 중・후반에서부터 24세 이전에 집중되고 있으나,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낙인, 아동・청소년에게 특화된 정신건강증진시설과 인력, 프로그램의 절대적 부족으로 초기검진과 치료가 늦어져 질환이 중증・만성화되는 경향이 있다.

이에 인권위는 2017년‘정신의료시설의 정신장애 아동 인권증진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하였고 이를 토대로 정책개선 방안을 검토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자의 입원 (38.8%) △원할 때 병원에 갈 수 없었으며(18.4%), △자신의 병명과 치료계획에 대해 설명을 듣지 못하거나(33.0%) △격리․강박 실시 사유에 대해 설명을 듣지 못한 것으로(42.9%) 조사되었고, △교육 기회를 제공받지 못하거나(26.0%) △폭력 및 괴롭힘을 경험했으나(35.9%) 의사나 치료 담당자로부터 즉각적 도움을 받지 못했던 것(40.0%)으로 조사됐다.

또한 2016년 말 우리나라 정신의료기관은 1,513개소인데 반해, 아동·청소년 전문 정신건강의료기관은 17개 시·도 중 서울 7개, 경기 4개, 부산 3개, 대구 2개 등 8개 지역 21개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위 상임위원회는 현행 「정신건강복지법」에 아동․청소년의 입원기간 최단기화, 특수치료 결정 시 아동․청소년 당사자에게 치료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정확한 정보제공, 아동․청소년의 치료・보호․교육권 보장을 위해 정신건강증진시설장의 의무, 아동․청소년 병동시설과 인력기준 마련 등을 권고했다.

또한 아동・청소년기는 정신질환의 초발시기로 치료환경과 경험이 이후 치료태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미성년자인 아동・청소년에게 격리・강박이 아닌 대안적 조치를 우선할 것 등의 「격리 및 강박 지침」 개정과 질환 정도와 연령을 고려한 병실환경 제공, 비슷한 연령의 아동・청소년과 최대한 유사한 생활조건을 제공하는 등 「아동・청소년 환자 인권보호 지침」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아동․청소년기 정신건강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치료연계율이 낮은 것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아동․청소년 대상 정신질환실태(역학)조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할 것 △아동・청소년이 외부시선의 제약을 받지 아니하면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아동・청소년 정신의료기관과 정신재활시설을 최소한 17개 시・도에 각 1개 이상은 설치・운영 △정신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인권교육 시 아동・청소년의 권리보장에 대한 내용을 포함할 것을 권고했다.





                □ 전체 527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7 일반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지원서 등의 ‘범죄사실’ 기재 항목 삭제해야  편집 2020/01/22 0
526 일반   인권위, 공군훈련병 등에 대한 과도한 삭발관행 개선필요  편집 2020/01/22 0
525 일반   정부24,‘연말정산용 제증명 발급서비스’전용창구 개설  편집 2020/01/13 17
524 일반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사실조사」전국 동시 실시  편집 2020/01/06 26
523 일반   인권위, 뇌병변장애인 인감증명 발급 거부는 장애인 차별  편집 2019/12/27 36
522 일반   연말연시 면허정지수준 음주운전사고, 평소보다 35% 증가  편집 2019/12/21 39
521 일반   2019년 11월, ‘김치냉장고‘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19/12/21 41
520 일반   인권위, “압수수색영장 집행 시 일반인 참여시킨 것은 인권침해”  편집 2019/12/21 46
519 일반   온라인 여행사(OTA), 가격 및 환불 관련 정보 제공 미흡  편집 2019/12/19 47
518 일반   행안부, 18일부터 주민등록등초본 전자증명서 서비스 시행  편집 2019/12/17 48
517 일반   자동차등을 범죄도구로 사용하면 ‘착한운전 마일리지’ 이용 못해  편집 2019/12/17 43
516 일반   패키지 해외여행 내 레저·체험활동 및 이동수단 안전관리 미흡  편집 2019/11/28 80
515 일반   신혼여행상품 계약해제 시 과다한 취소수수료 주의!  편집 2019/10/31 102
514 일반   이동전화서비스, 계약 불이행 등 `이용단계' 소비자피해 가장 많아  편집 2019/10/31 80
513 일반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시술, 병원 신중히 선택해야  편집 2019/10/31 78
512 일반   보조배터리, 방전용량·충전시간 등 성능 차이 있어  편집 2019/10/16 123
511 일반   유사 욕창예방방석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편집 2019/10/16 98
510 일반   일부 국내결혼중개업체, 주요 정보 제공 의무 준수하지 않아  편집 2019/09/23 148
509 일반   정수기 계약 시 계약내용 꼼꼼히 확인해야  편집 2019/08/31 112
508 일반   모바일 상품권 유효기간 늘어나고, ‘미사용 시 90% 환불’ 고지된다  편집 2019/08/31 106

1 [2][3][4][5][6][7][8][9][10]..[27]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