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19-10-31 11:39:29, 조회 : 214, 추천 : 0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시술, 병원 신중히 선택해야


- 진료 1, 2단계에서 개인사유로 병원변경 시 보험 적용을 받았던 금액을 추가 납부해야 -

2014년 7월 만 75세 이상, 본인부담 50%로 시작된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가 2018년 7월부터 만 65세 이상, 본인부담 30%로 건강보험 보장성이 확대되면서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 치과임플란트 시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와 관련한 소비자불만도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2년 6개월 간(2017.1.~2019.6.) 1372소비자상담센터에서 접수된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관련 소비자불만은 총 156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2018년에 전년 대비 65.0% 증가한데 이어 올해는 6월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1.5% 증가했다.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소비자불만 156건을 불만 사유별로 살펴보면, `부작용 발생'이 84건(53.8%)으로 가장 많았으며, `병원변경불편' 26건(16.7%), `치료내용변경' 16건(10.3%)이 뒤를 이었다. 부작용 발생 84건의 유형은 `탈락' 40건(47.6%), `염증' 18건(21.4%), `교합이상' 11건(13.1%), `감각이상' 8건(9.5%) 등의 순이었다.

임플란트 진료 단계는 일반적으로 진단 및 치료계획 설정(1단계), 고정체 식립(2단계), 최종보철물 장착(3단계)으로 구분된다.

진료 단계가 확인된 소비자불만 143건을 분석한 결과, 불만발생 시점은 3단계 60건(41.9%), 2단계 48건(33.6%), 1단계 35건(24.5%) 순이었다. 특히 1단계에서 발생한 소비자불만 35건 중 23건(65.7%)은 소비자의 개인사정 등으로 진료를 중단하거나 병원 변경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진료 진행 중 소비자의 개인사유(변심, 이사 등)로 의료기관을 변경할 경우 기존에 보험 적용받았던 국민건강보험공단 부담금(70%)을 소비자가 추가 납부하게 되어 있어 치과임플란트 의료기관 선택 시 신중한 선택과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의료기관에게는 치과임플란트 시술 시작 전에 ▲진료 단계별 진료비 및 비급여 추가 진료비, ▲치료 중단 시 진료비 부담 내역, ▲구강상태 및 시술계획, 부작용 등을 소비자들에게 상세히 설명할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들에게는 단순변심 등으로 의료기관 변경 시 보험금 부담 등으로 불편을 겪을 수 있으므로 ▲충분한 정보 수집을 통해 의료기관을 신중히 선택하고, ▲진료 전 치료계획 및 진료비 총액 등을 꼼꼼히 확인하도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 전체 577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7 일반   추석 연휴, 129, 119, 120 통해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편집 2020/09/29 0
576 일반   고령소비자에 대한 전자상거래·키오스크 등의 비대면 거래 교육 필요  편집 2020/09/14 24
575 일반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편집 2020/09/14 22
574 일반   긴 장마, 중고차 안전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편집 2020/09/01 38
573 일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편집 2020/08/13 90
572 일반   육아시간 신청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대상에서 배제한 행위는 차별  편집 2020/08/13 84
571 일반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편집 2020/08/13 67
570 일반   인권위, “피의자 조사 시 장애인 등 방어권 보장해야”  편집 2020/08/13 72
569 일반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선 모바일로 신분 확인!  편집 2020/07/31 80
568 일반   여름휴가철 자동차 점검방법  편집 2020/07/31 84
567 일반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시 소비자피해 주해야!  편집 2020/07/23 83
566 일반   기능성 이너웨어(티셔츠), 흡수성 등 기능성이 대체로 우수  편집 2020/07/16 85
565 일반   고령운전자 자격유지검사, 찾아가는 서비스 시작  편집 2020/07/14 99
564 일반   국민 10명 중 6.5명, 불법개조 자동차 불편!  편집 2020/07/14 105
563 일반   직장내 괴롭힘 적용범위 넓히고 처벌규정 있어야  편집 2020/07/14 96
562 일반   민방위 집합교육 사이버교육으로 실시한다  편집 2020/06/29 112
561 일반   무덥고 습한 여름철, 의료기기 안전한 사용법  편집 2020/06/29 105
560 일반   배달라이더 주행에 아파트 주민 4명 중 3명 위험하다 느껴  편집 2020/06/29 94
559 일반   블루투스스피커, 음향품질·연속 재생시간 등에서 성능 차이 있어  편집 2020/06/29 84
558 일반   압수영장 집행시 영장 일부분만 보여주면 안 돼  편집 2020/06/29 88

1 [2][3][4][5][6][7][8][9][10]..[2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