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편집 님의 글입니다. 2020-02-15 16:35:11, 조회 : 42, 추천 : 0
예식장, 부대시설·서비스 등 끼워팔기 관행 여전


- 예식장 홈페이지에 서비스 이용가격 등 중요 정보 게시하지 않아 -

결혼 준비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예식장 이용 계약은 관련 정보와 이용 경험의 부족으로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소비가 어려운 분야이다.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 예식장 이용 계약 시 사업자가 부대시설 이용을 강요하거나 계약 해제 시 계약금 환급을 거부하는 등 소비자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 6개월 간(’16년 1월 ~ ’19년 6월)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예식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623건이었다.

‘계약해제 시 계약금 환급을 거부·지연’한 경우가 261건(41.9%)으로 가장 많았고, ‘과도한 위약금을 청구’한 경우가 184건(29.5%), 예식사진 미인도 등 ‘계약불이행(불완전 이행 포함)’이 103건(16.5%) 순이었다.

특히 계약시점과 위약금이 파악되는 405건을 분석한 결과, 368건(90.9%)이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 권고하고 있는 위약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소비자에게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및 6대 광역시에 소재한 200개 예식장의 거래조건을 조사한 결과, 92곳(46.0%)은 예식장을 이용하기 위해 반드시 해당 예식장의 부대시설이나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요구했다.

92개 예식장 모두 의무적으로 피로연 식당을 이용하도록 했고, 이 밖에도 폐백실(42곳, 31.6%), 꽃장식(24곳, 18.0%), 폐백의상(22곳, 16.5%) 순으로 이용을 강요했다.

한편, 예식장 표준약관에 따라 사무실 내의 보기 쉬운 곳에 약관과 이용요금을 게시한 예식장은 1곳(0.5%)뿐이었으며, 계약해제 시 계약금 환급과 관련하여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따르고 있는 업체는 47곳(2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식장을 방문하기 전에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이용 가격 등 중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면 정보탐색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서울 및 6대 광역시에 소재한 예식장 439곳의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상품별로 세부 가격을 표시한 곳은 35개(8.0%)에 불과했다. 계약해제와 관련된 위약금 정보를 게시한 곳도 3개(0.7%)에 그쳐 예식장을 방문하지 않고서는 중요 정보를 얻기 어려웠다.

예식장 이용자 99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예식장소로 전문 예식장을 이용한 경우가 50.9%(508명)로 가장 많았고, 일반 예식장 25.3%(252명), 호텔 예식장이 14.6%(146명)로 뒤를 이었다.

결혼 당사자(798명)의 예식장소에 대한 만족도는 종교시설(5점 만점에 3.68점), 하우스 웨딩(3.59점), 공공기관(3.52점) 순으로 높았고, 일반 웨딩홀(3.22점)과 전문 웨딩홀(3.35점), 호텔 웨딩홀(3.44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합리적인 결혼식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예식서비스의 불공정 요소를 줄이고 중요 정보는 적극 공개하는 등 예식업계의 의식전환과 개선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예식장 이용 시 예식일자를 고려해 신중히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서에 예식시간, 식사메뉴, 지불보증인원 등의 주요 계약 내용과 구두 설명 내용 중 중요한 사항을 반드시 기재하여 분쟁 발생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결혼서비스 시장의 건전화와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 전체 542 개 등록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2 일반   조산원에서 출산해도 온라인으로 출생신고 가능해진다  편집 2020/03/31 1
541 일반   분실한 주민등록증, 습득여부 확인 서비스 제공  편집 2020/03/31 1
540 일반   샐러드 구매… 되도록 바로 섭취, 보관할 땐 냉장보관해야  편집 2020/03/31 0
539 일반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필요  편집 2020/03/26 8
538 일반   운전면허 적성검사 갱신기간 최대 10개월 연장  편집 2020/03/03 30
537 일반   인권위, 시각장애인 참정권행사에 필요한 편의제공 해야  편집 2020/03/03 19
536 일반   속눈썹펌제 관리방안 마련 필요  편집 2020/02/26 32
535 일반   배달앱, 사업자정보 부족하고 취소 절차 안내 미흡  편집 2020/02/26 30
534 일반   도로교통공단, 국제운전면허증 온라인 발급 실시  편집 2020/02/26 26
일반   예식장, 부대시설·서비스 등 끼워팔기 관행 여전  편집 2020/02/15 42
532 일반   해외봉사단원의 휴가지 제한은 인권침해  편집 2020/02/15 43
531 일반   인권위, 34개 지자체 장학재단에 “장학금 지급기준 개선해야”  편집 2020/02/15 36
530 일반   2019년 12월, ‘비데 대여‘, ‘정수기 대여‘, ‘각종 회원권‘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편집 2020/01/22 76
529 일반   무료이용기간 후 자동결제 등 ‘다크 넛지’ 피해 주의!  편집 2020/01/22 68
528 일반   인권위, “연 2회 실시되는 간호조무사 시험 요일 다양화 할 것” 권고  편집 2020/01/22 68
527 일반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지원서 등의 ‘범죄사실’ 기재 항목 삭제해야  편집 2020/01/22 61
526 일반   인권위, 공군훈련병 등에 대한 과도한 삭발관행 개선필요  편집 2020/01/22 74
525 일반   정부24,‘연말정산용 제증명 발급서비스’전용창구 개설  편집 2020/01/13 94
524 일반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사실조사」전국 동시 실시  편집 2020/01/06 85
523 일반   인권위, 뇌병변장애인 인감증명 발급 거부는 장애인 차별  편집 2019/12/27 96

1 [2][3][4][5][6][7][8][9][10]..[28] [다음 10개]